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환경경영성과 CDP 명예의 전당 플래티넘 클럽 수상재생에너지 확대 및 온실가스 감축 노력 등 환경경영 선도 인정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구현모)가 기업 환경경영 수준을 평가하는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 이하 CDP)지수에서 명예의 전당 ‘최상위’격인 ‘플래티넘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고 10일 밝혔다. 

CDP는 투자기관을 대신해 전 세계 18,700여 개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등 환경과 관련된 정보 공개를 요구하고 이를 분석해 제공하고 이 CDP 기업 평가 결과는 금융기관을 비롯한 다양한 이해관계자 외에 UN에서도 공식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CDP 한국위원회(위원장 장지인, 사무국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는 국내 시가총액 상위 300개 기업을 평가하고 우수기업을 선정했다. 

KT는 2017년 처음 명예의 전당 진입 후 지금까지 그 자리를 유지해 5년 연속으로 최상위 평가를 받은 5개 기업만 입성할 수 있는 CDP 명예의 전당 4년 연속 편입 시 진입하게 되는 플래티넘 클럽에 2020년 통신사 최초로 입성했다. 이번 평가에서는 KT를 포함한 6개 기업이 플래티넘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KT는 CDP 평가에서 기후변화 대응 전략, 온실가스 관리 및 감축노력, 신사업 추진 등 전 영역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Net Zero 2050 달성을 위해 노력해온 KT의 환경 경영 성과를 가장 신뢰도 높은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기관에서도 인정한 것이다.   

한편 KT는 2022년 6월 RE100(Renewable Electricity 100%)에 가입했다. KT가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97% 이상이 전기 사용으로 발생해 재생에너지 사용이 RE100과 Net Zero 달성의 핵심이다. 이에 KT는 전국의 가용 부지를 활용해 지속적으로 재생에너지 설비를 확장하고 있으며, 지난해 말 기준 전국 101개소에 총 8MW급의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또 KT는 자사의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를 위해 사옥과 IDC, 기지국 및 중계기 등의 전국 19만여 개소 KT 시설의 온실가스 배출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내부 시스템을 구축했다. 2022년에는 그룹 내 9개 상장 그룹사까지 관리 범위를 확대했다. 

이외에도 KT는 노사공동 ESG 경영 실천의 일환으로 2021년부터 전 임직원이 솔선수범해 참여하는 친환경 캠페인 ‘지.우.개’를 지속 시행 중이다. ‘지.우.개’는 지구, 우리, 개인을 지키는 작은 실천이라는 의미로 캠페인을 통해 일상에서 환경을 위해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습관들을 발굴해 임직원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KT 임직원들은 다회용컵 사용을 통해 70여만 개의 일회용컵을 아꼈으며, 165만 개의 불필요한 이메일을 삭제하고 25억만 보의 걸음을 기부했다. 이는 6만 1천여 그루의 소나무를 식재한 효과로 기록된다. 

KT ESG경영추진실장 김무성 상무는 “앞으로도 KT는 지속 가능한 발전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에너지 분야 R&D에 더 박차를 가할 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의 탄소중립 실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T #탄소중립 #환경경영성과 #CDP 플래티넘 클럽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