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SK 회장, 계열사 신고 누락-공정위 "신고 않겠다" 경고 조치만

[테크홀릭]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여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보유한 회사를 SK 계열사에서 누락한 채 자료를 제출한 것에 대해 경고 처분을 받았다.

지정자료 허위제출의 경우 고발까지 이뤄질 수 있는 사안이지만 공정위는 최 회장이 이를 인식하고 있을 가능성이 '경미하다'라고 판단해 경고 처분으로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해당 회사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어 향후 논란을 피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9일 공정위에 따르면 매년 공시대상기업집단(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동일인에 계열사·친족·임원·비영리법인 현황 등의 자료를 제출토록 하고 있는데 SK의 동일인(총수)인 최 회장은 킨앤파트너스, 플레이스포, 도렐, 더시스템랩건축사사무소 등 4곳을 지정자료 제출 때 계열사에서 누락했다.

공정위는 대기업 총수의 계열사 누락·허위 신고에 대해 고발 또는 경고 처분을 내리곤 하는데, 이번 건은 위법은 맞지만 법 위반행위를 인식했을 가능성이 적다고 판단해 검찰 고발은 하지 않기로 했다.

공정위는 킨앤파트너스를 2014년 12월15일부터 2021년 6월30일까지 최 이사장이 경영에 지배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SK계열사라고 봤다. 더욱이 킨앤파트너스는 SK 소속 비영리법인인 행복FNC와 우란문화의 임원이 2014년 12월15일부터 2018년 12월24일까지 발행주식 100%를 보유한 회사였다.

킨앤파트너스가 2021년 6월30일 플레이스포에 흡수합병되며, 플레이스포 역시 최 이사장이 지배력을 행사하는 SK 계열사라고 판단했다.

킨앤파트너스와 플레이스포가 합해 도렐의 지분 전량을 갖게 되자 도렐도 계열사에 포함된다고 보았다.

더시스템랩건축사사무소의 경우 김찬중 행복FNC재단 이사, 박상현 킨앤파트너스 이사 등 동일인관련자가 지분 55~65%를 보유하며, SK의 소속회사 요건을 충족한다고 설명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의 (법 위반행위) 인식 가능성이 중요한데, 최 회장은 주식이 하나도 없고 오로지 동생 최기원 이사장을 통해 지배하는 구조여서 동일인의 인식 가능성이 경미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다만 킨앤파트너스가 지난 2015년 291억원이라는 거액의 자금을 화천대유에 빌려준 회사라는 점에서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최태원 #공정위 #계열사 신고 누락 #SK행복나눔재단

최태원 SK 회장(사진=SK)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