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투자증권, IRP 총비용부담률 증권업계 최저

[테크홀릭]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김상태)은 2022년 말 기준 퇴직연금 적립금에서 계좌 관리 수수료, 펀드 보수 등이 차지하는 비율로 고객이 퇴직연금 운용 시 실제로 부담하는 비용인 IRP 총비용부담률에서 증권업계 최저를 달성해 고객들에게 운용비용 부담을 최대한 덜어주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신한투자증권의 2022년 말 IRP 총비용부담률은 0.24%로, 증권업 평균인 0.48%의 절반에 불과하다.

신한투자증권은 고객의 은퇴자산 가치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수수료를 인하해 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신한투자증권은 고용노동부 주관 퇴직연금 사업자 평가에서 3년 연속 수수료 효율성 우수사업자, 2022년에는 종합 우수사업자로 선정됐다.

총비용부담률은 최저 수준이지만 고객 중심의 서비스는 최고를 지향한다. 연금 컨설팅 전문가인 ‘연금 파이오니어’를 전국 75개 지점에 총 211명 배치해, 더욱 전문화된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연금 파이오니어는 고객과 1대 1로 매칭돼 상품 운용뿐만 아니라 세제 컨설팅을 포함한 고객 맞춤형 은퇴자금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언택트 시대에 접어들며 급증하는 비대면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2022년 12월 퇴직연금 모바일 채널을 전면 개편하고, 고객의 거래패턴을 파악해 맞춤형 ETF를 추천해 주는 ‘취향 저격 BEST ETF 서비스’와 수익률 상위 10% 고수, 자산가, 연령별로 매수를 많이 한 펀드/ETF를 알려주는 ‘매수 상위 상품 추천 서비스’ 등 다양한 콘텐츠도 신설했다.

또한 신한투자증권 모바일 앱 신한알파를 통해 계좌를 개설한 경우 계좌 관리 수수료를 완전히 면제해 고객의 실질수익률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이 같은 노력에 따라 신한투자증권의 IRP(개인형 퇴직연금) 적립금은 2021년 대비 2022년 48% 증가해 증권업 주요 퇴직연금 사업자 가운데 성장률 1위를 차지했다.

올해부터 연금 계좌에 대한 세액공제 한도가 700만원에서 900만원으로 확대됐다. 또한 퇴직연금 디폴트 옵션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며 그 어느 해보다 연금에 대한 관심이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

신한투자증권 박성진 연금 사업본부장은 “항상 고객 중심을 최우선 가치로 연금 및 노후설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올해도 제도 변화와 고객 편의성 제고에 앞서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한투자증권 #IRP 총비용부담률 #퇴직연금 #운용비용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