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H, 올해 공공기관 최대 규모 10조원 공사·용역 발주

[테크홀릭] LH가 올해 공공기관 최대 규모인 10조원의 공사·용역을 신규 발주한다.

LH는 대출금리 상승, 건설원가 급등,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불안정 등으로 건설경기가 침체되는 상황을 감안해 건설산업 경기가 연착륙 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21년 9조7000억원, 2022년에 9조9000억원에 이어 올해도 10조원의 공사·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올해는 경기 침체로 건설사들의 사업계획 수립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지난해에 비해 두 달을 앞당겨 발주계획을 확정했다.

특히 건설산업 유동성 제고를 위해 상반기 발주 비중을 확대했다. 10조원 중 4조4000억원(44%)을 상반기에 발주할 예정으로 최근 5년 간 최대 규모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공사 부문이 9조원, 용역은 1조원 규모다. 공사 부문은 종합심사낙찰제 4조5000억원(48건), 간이형종합심사제 1조5000억원(80건), 적격심사제 1조4000억원(473건) 등이며, 용역 부문은 종합심사 6000억원(118건), 적격심사 2000억원(211건) 등이다. 종합심사낙찰제 대상 발주가 지난해보다 약 3조원 증가했다.

공사 공종별 발주계획을 살펴보면,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건축·토목공사가 전체 발주 금액의 약 67%를 차지한다.

건축공사 4조6000억원(122건), 토목공사 2조1000억원(48건), 전기·통신·소방공사 1조3000억원(272건), 조경공사 8000억원(101건), 기타공사 3000억원(71건)이다. 용역 부문에서는 설계 등 기술용역이 8000억원(323건), 일반용역은 1000억원(129건)이다.

LH는 이번 발표한 발주 물량을 계획대로 이행해 경기 회복에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건설업계 관심이 높은 주요 대형공사 발주가 집중되는 하반기 발주 일정을 면밀히 점검하고, 하반기 이전에 주요 공사일정을 재공지 하는 등 많은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공사, 용역을 적기에 발주해 도시 건설, 주택공급 등 정책사업을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이라며 "상반기 발주를 확대하고 선금 지급을 활성화 하는 등 LH가 건설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발주계획 세부내역은 17일부터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 할 수 있다.

#LH #발주 #공사 #용역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