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제주신라호텔, 조식세트 겉바속촉 베이글 포함 ‘모닝밀’ 출시

[테크홀릭] 제주신라호텔은 로비라운지 ‘바당’에서 간단하면서도 든든하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는 오늘의 수프와 베이글 2종(소금버터, 올리브), 패스트리 1종으로 구성된 ‘모닝밀(Morning Meal)’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모닝밀의 베이글 2종은 제주신라호텔의 숙련된 파티시에들이 6개월 동안 연구·개발해 새롭게 출시했다. 

패스트리 부티크의 파티시에들은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겉바속촉(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베이글을 만들기 위해 최적의 배율로 조합된 탕종(끓는 물로 반죽하여 밀가루의 점성을 높이는 반죽)에 제주 씨감자를 이용한 호프종(천연발효종)을 넣고 약 24시간동안 저온으로 숙성시키는 등 반죽부터 발효, 굽는 방식까지 다양한 시도를 했다. 

소금버터 베이글은 미네랄이 풍부하고 쓴 맛이 적은 프랑스 최고급 소금인 ‘게랑드 플뢰르 드 셀’을 사용하여 버터와 어우러지는 소금 특유의 감칠맛을 느낄 수 있으며 올리브 베이글은 신선한 이탈리아산 그린 올리브와 스위스산 자연치즈인 그뤼에르 치즈를 사용해, 올리브 특유의 탱탱한 식감과 고소하고 풍부한 향을 살렸다. 

수 차례의 시도 끝에 탄생한 소금버터 베이글과 올리브 베이글은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도록 부드러운 크림치즈와 새콤달콤한 피클잼이 함께 제공된다.

한편 제주신라호텔은 3월 31일까지 산 전망 스탠다드 객실 1박, 모닝밀 2인 포함 ‘모닝 브레이크(Morning Break)’ 패키지를 출시한다. 

‘모닝밀’ 세트는 ‘모닝 브레이크’ 패키지 이용객을 대상으로만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로비라운지 ‘바당’에서 제공된다. ‘바당’에서는 로비 5, 6층에 걸친 통창으로 들어오는 아침 햇살을 맞으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 투숙객에게 모닝커피를 즐기는 명소로도 유명하다. ‘바당’ 바로 옆에 위치한 ‘패스트리 부티크’에서는 베이글을 단품으로 구입할 수 있다.

#호텔신라 #제주신라호텔 #모닝밀 #모닝 브레이크 #베이글

제주신라호텔이 겉바속촉 베이글을 새로 출시하며, 베이글 2종이 포함된 '모닝밀'을 선보인다.(사진=호텔신라)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