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대통령 특사로 유럽 3개국서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스페인·포르투갈·덴마크 방문-각국 총리 및 장관에 부산엑스포 비전 공유

[테크홀릭] 최태원 SK그룹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스페인·포르투갈·덴마크 등 유럽 3국을 방문한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23일 최 회장을 수석대표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성일경 삼성전자 구주총괄장, 홍성화 위원(전 주멕시코대사) 등이 유럽 3국을 방문해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이 특사 자격으로 유치 활동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번에 방문하는 국가들은 그간 정상 방문 또는 양자 외교 기회를 활용해 엑스포 지지 활동을 벌여 왔다"며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을 표방하는 부산엑스포 유치 전략의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 강국인 스페인·포르투갈·덴마크를 방문해 엑스포 유치 활동과 더불어 경제 협력 확대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는 27일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가 개최되는 스페인의 경우 태양열 발전 세계 1위, 풍력 5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선진국으로 꼽힌다. 전기차, 배터리 등 디지털 산업 분야에서 우리와 협력 수요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덴마크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80%를 상회할 정도로 녹색에너지 전환을 핵심 국정과제로 삼고 있으며 한국을 최적의 파트너로 인식하고 있다. 부산엑스포의 주요 주제가 기후변화인 만큼 협력의 폭도 깊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절단은 28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면담에 이어 3월1일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을 만나 2030 부산엑스포 유치 교섭활동에 나선다. 2일부터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엑스포 유치지원 활동을 이어간다. 2030 세계박람회 개최국 지지 결정을 담당할 안토니우 코스타 총리 면담을 통해 부산엑스포의 목적과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조성할 계획이다.

다음달 3일에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모르텐 뵈즈코프 산업비즈니스부 장관, 라르스 쇠렌센 기업연합회장을 면담하고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 요청과 함께 양국 기업인간 교류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4월2일부터 7일까지 진행되는 국제박람회기구(BIE)의 한국 실사단 파견, 6월 4차 프레젠테이션(PT)을 비롯해 11월 개최지 결정 때까지 유치 경쟁을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대한상의는 4월 2~7일 진행되는 BIE 실사단 한국 방문은 엑스포 유치전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엑스포 실사단은 후보국의 유치역량 및 준비 수준 등을 심층 평가하여 실사 보고서를 작성해 171개국 전 BIE 회원국에 공유 한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 보고서를 바탕으로 지지국가를 결정하는 나라들이 적지 않아 얼마나 실사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는지가 유치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앞서 개최지 선정에 성공한 두바이와 오사카 모두 인상 깊은 프로그램 준비로 실사단에게 개최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전했다.

#최태원 #부산엑스포 #대통령 특사 #스페인 #포르투갈 #덴마크

최태원 SK그룹 겸 대한상의 회장(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