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중소·중견기업 ESG 컨설팅 위해 진단 관련 자체 시스템 구축외부 평가기관 수준 ‘ESG 진단보고서’를 통해 데이터 기반 ESG 컨설팅 제공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은 중소·중견기업의 보다 신속하고 구체적인 ESG 컨설팅을 위해 ESG 진단 관련 자체 시스템을 구축 하고 ‘ESG 진단보고서’ 첫 사례로 KP그룹 산하 한국석유공업의 컨설팅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석유공업은 1964년 설립된 아스팔트류, 솔벤트 등을 제조하는 석유화학 기업으로 지속가능경영·기업가치상승을 위해 ESG 정책을 실천하고 있으며 ESG경영시스템 구축을 위해 신한은행과 컨설팅을 진행했다.

신한은행은 한국석유공업 ESG 컨설팅 과정에서 정밀한 진단을 위해 혁신금융부, 기업마케팅부 소속 직원들을 직접 파견하기도 했다.

신한은행은 외부 정량 데이터, 외부 평가기관 ESG 보고서를 활용했던 기존 ESG 컨설팅 과정을 전문인력이 자체적으로 중소·중견기업을 진단함으로써 보다 심층적인 ‘ESG 진단보고서’를 작성해 외부 자료를 사용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컨설팅 전 과정을 완료한다. 

‘ESG 진단보고서’의 각 항목은 산업통상부가 정한 ‘K-ESG 가이드라인’ 및 글로벌 이니셔티브를 활용해 선정했으며 개별기업 실사를 통해 확보한 기업의 정량·정성적 데이터를 이용해 진단한다.

해당 보고서는 3개 영역, 19개 ESG 항목(환경 6개, 사회 8개, 지배구조 5개)으로 진단하며 은행의 기술평가(TCB) 노하우를 기반으로 친환경 혁신역량도 동시에 진단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자체 ESG 진단보고서를 적극 활용해 컨설팅 역량의 수준을 높이겠다”며 “기업에 대한 단순한 결과 제공이 아닌 진단 기업의 강·약점을 도출해 지속가능성을 강화할 수 있는 컨설팅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해 시중은행 최초로 ESG 컨설팅 전담 부서를 신설해 현재까지 110여건의 컨설팅을 실시했고 기업 인터넷뱅킹에 ‘신한 ESG 자가진단 서비스’를 오픈해 ESG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에 체계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ESG컨설팅 #자체 진단 시스템 #ESG보고서 #신한 ESG 자가진단 서비스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