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저시력 시각장애인 위한 시각 보조 솔루션 ‘릴루미노’ 시범 보급‘착한 기술’ 실현으로 저시력 시각장애인에게 빛을 돌려주다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시각장애인의 약 90%를 차지하는 잔존 시력이 남아 있는 저시력 시각장애인을 위한 시각 보조 솔루션 ‘릴루미노’의 보급에 앞서 의미 있는 첫 발을 내딛었다.

삼성전자는 최근 저시력 장애인의 잔존시력을 활용해 사물의 인식률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폰 영상처리 소프트웨어인 ‘릴루미노 앱’과 안경 타입 웨어러블 기기인 ‘글래스’로 구성된 '릴루미노'의 사용 적합성 검증을 목적으로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과 초기 사용자였던 송승환 배우 겸 감독에게 글래스 타입의 웨어러블 기기 30여대를 무상 시범 보급했다고 6일 밝혔다.

‘릴루미노’는 ‘빛을 다시 돌려주다’라는 뜻의 라틴어이다. '릴루미노'는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고 글래스와 USB 케이블로 유선 연결해 사용한다. 

저시력 시각장애인이 착용한 '릴루미노 글래스'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생활 속 이미지를 촬영하면 스마트폰의 '릴루미노 앱'에서 윤곽선 강조, 확대·축소, 색반전·대비 등 영상 처리를 통해 저시력 시각장애인의 사물 인식률을 높일 수 있는 형태로 변환된다.

사용자는 글래스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개선된 영상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으며 사용자의 시각 장애 정도나 유형에 따라 사용자별 최적화를 위한 개별 맞춤 설정도 가능하다.

'릴루미노 앱'은 저시력 시각장애인이 스마트폰 화면을 보지 않고도 쉽게 조작할 수 있도록 ‘촉지감각’을 활용한 UX를 적용했다.

릴루미노 착용전/후 이미지 예시(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삼성서울병원과 협력을 통해 '릴루미노' 임상시험을 실시한 결과, 사용자 안전이 검증되었고 별도 시각장애인 사용자 평가를 통해 기존 상용제품 대비 성능·피로도·사용성도 뛰어나다는 것을 확인했다.

송승환 감독은 “어렴풋이 형체만 보이던 사람과 사물을 제대로 볼 수 있어서 만족스럽다”며, “연기를 하면서 상대 배우를 잘 알아보기 힘든 어려움이 있었는데, 리허설 등의 과정에서 릴루미노를 사용하면 배우의 얼굴과 표정을 느낄 수 있어 연기 생활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의 정옥동 관장은 “시각장애인들이 릴루미노를 착용하자 또렷하게 글씨를 보던 모습이 가장 인상 깊었다”면서 “선명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도록 이번 보급 사업을 운영해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착한 기술’ 실현을 위한 7년의 여정

삼성전자의 '릴루미노'는 작지만 오랜 연구와 노력의 결과물이다.

2016년 저시력 시각장애인의 잔존 시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아이디어가 삼성전자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과제로 채택됐다.

'릴루미노' 과제를 시작한 조정훈 연구원은 “시각장애인들 92%가 여가활동 1순위로 TV 시청을 꼽을 정도로 TV 의존도가 높지만, 실제 시청 접근은 어렵다는 조사결과를 보고 연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2017년에는 삼성전자 기어VR을 활용한 '릴루미노 앱'을 개발했고, 이후 실사용자의 요구를 반영해 안경 형태의 글래스 기기를 연구해 2018년 처음 컨셉 기기를 개발한 이후 수년간의 개선을 통해 착용감, 피로도 등 편의성을 높여왔다.

'릴루미노' 연구는 현재 삼성리서치에서 ▲안전성과 사용성 ▲품질 확보를 위한 글래스의 전파 인증 ▲임상시험 ▲SW 검증 ▲신뢰성 시험과 사용자 평가 등 끊임 없는 기술 고도화가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는 더욱 작고 가벼운 '릴루미노 글래스' 개발을 통해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하고 새로운 추가 기능도 연구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사회적 약자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향후 지원 확대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 뉴스룸 유튜브에서 1인칭 다큐멘터리 영상으로 제작된 ‘꿈꾸삼(꿈 꾸는 삼성)’ 시리즈를 통해 '릴루미노' 개발자인 조정훈 연구원이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 #릴루미노 #저시력 시각장애인 #시각보조솔루션

삼성전자가 지난 2월 28일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에 저시력 시각장애인을 위한 시각 보조 솔루션 ‘릴루미노’ 30여대를 무상 시범 보급했다.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의 시각장애인(왼쪽)이 릴루미노를 체험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