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모두의마블2:메타월드' 글로벌 사전등록 돌입-실적 반등 노린다보드게임+메타버스 부동산 게임으로 차별화

[테크홀릭] 넷마블이 올 상반기 메타버스 기반 부동산 게임 '모두의마블2:메타월드(메타월드)'를 출시하고 글로벌 사전등록을 시작하면서 실적 반등을 노린다.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는 기존 부동산 장르 블록체인 게임과 달리 단순 가상 부동산 거래가 아니라 보드게임과 결합해 이미 출시전부터 흥행 기대감이 높은 상태다. 실제 신규 프로모션 영상을 보면 메타버스 공간에 뉴욕 맨해튼의 명물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서울 숭례문, 파리 에펠탑, 런던 빅벤 등 실제 도시들의 전경과 랜드마크를 비롯해 건물을 올리고 부동산을 거래하는 모습이 나온다.

예를 들어 보드게임을 통해 보상을 얻으면 이를 기반으로 땅과 건물을 대체불가토큰(NFT)으로 거래하고, 부동산 투자를 통해 게임 토큰 형태의 배당을 받고, 현금화 하는 형태다.

출시시기는 올 상반기다. 한국을 제외한 글로벌 지역에 출시되며 넷마블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 MARBLEX(마브렉스)가 운영하는 MBX에 온보딩 된다.

넷마블은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으나 신작 부재 및 부진, 비용 증가 등 영향으로 영업손실 1044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로 전환했다. 이런 점에서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는 넷마블 상반기 실적반등을 좌우할 기대작이다. 

게임이 흥행하면 넷마블 암호화폐 MBX 가격이 제고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또 '모두의 마블'은 넷마블 자체 IP라는 점에서 흥행 시 수익성 강화를 기대할 수 있다. 넷마블은 자체 IP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2014년 7월 대만, 터키, 태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 해외 서비스를 시작해 2015년 12월에 누적 다운로드 2억회를 돌파한 '모두의 마블'은 주사위를 굴려 보드판의 캐릭터를 움직이고, 전 세계 도시를 사고파는 게임이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선호도가 높고 팬층이 두터운 IP를 활용한 만큼 흥행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넷마블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 #사전예약 #보드게임 #메타버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