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서강대, 메타버스 산업 고도화 지원·건설업 연계 활용방안 산학협력NFT판매 수익금 전액, 서강대 메타버스대학원에 기부

[테크홀릭] 현대건설은 지난 7일 메타버스 산업 고도화 지원과 건설업 연계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산학협력을 위해 서강대학교와 고도화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과 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기술 확보 및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창립75주년 기념으로 한정 발행한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 토큰) 판매 수익금 전액을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에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건설산업 연계 메타버스 사업화 공동 연구, 메타버스 특화 R&D 과제 발굴과 협력 지원, 메타버스 분야 선도 인력 양성 등 메타버스 산업 발전을 위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갈 방침이다.

현대건설이 기부한 금액(총 31만 3000클레이 Klay, 카카오 계열사 그라운드X에서 개발한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에서 거래되는 코인 단위)은 메타버스 연구 지원과 전문 인력 양성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은 국내 최초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메타버스 융합대학원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현대건설은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과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가상융합공간 비즈니스 모델 도출과 파일럿 프로젝트 실행에 착수한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다각적 방안을 모색하는 등 메타버스 산업 생태계 조성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현대원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 원장은 "현대건설과의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실제 건설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메타버스 서비스를 연구·개발하는 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과 서강대학교의 기술 및 역량을 활용해 가상세계에 실제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라며 "이번 협력이 혁신적인 메타버스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도약의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건설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 #NTF #메타버스 #산학협력

현대건설 개발사업부 최재범 전무(왼쪽)와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 현대원 원장이 지난 7일 산학협력 협약 체결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