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AI 기술 '누구 비즈콜'로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 고도화신체적·정서적 돌봄 필요한 고령자에 '누구 비즈콜'로 안정적 노후 생활 지원

[테크홀릭] SK텔레콤이 AI 콜 플랫폼 ‘누구 비즈콜’을 활용해 독거노인들의 안부 확인 등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유영상)은 노인돌봄 체계 지원 전문기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센터장 김현미)와 노인 안부 확인 등 업무에 ‘누구(NUGU) 비즈콜(biz call)’을 활용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비스 활용 및 고도화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SKT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AI 콜 플랫폼 ‘누구 비즈콜’을 활용,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자들의 안전 및 안부 확인, 생활지원사들의 돌봄 업무 진행상황 등 업무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시범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는 만 65세 이상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또는 기초연금수급자로서 독거, 조손, 고령부부 가구 등 돌봄이 필요한 노인들을 대상으로 안전지원, 사회참여, 생활교육 등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앞서 지난해 12월 SKT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는 ‘누구 비즈콜’을 활용해 겨울철 한파나 폭설 피해 예방을 위한 점검 안내 전화 4,700여통을 시범 운영했으며, 올해 설 연휴에도 안전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는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600여명의 안부를 확인한 바 있다.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는 보건복지부로부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정책지원사업을 위탁 받아 신체적·정서적 돌봄이 필요한 노인 50만여명을 대상으로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안정적인 노후 생활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거동이 어렵고 사회적 고립이 우려되는 노인 인구들을 위해서는 생활 안전을 점검하고 개별 상담이나 정신건강 진료를 지원하는 특화서비스도 지원 중이다.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를 통해 활동하는 전담사회복지사는 2천여명, 생활지원사는 3만여명에 달한다.

SKT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는 올해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자 중 2만 명을 대상으로 혹서기·혹한기 안전 지침 안내, AI 안부 확인을 진행하고, 효과성이 검증되면 향후 전국 50만여명 전체 노인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앞으로 생활지원사들의 직접 통화를 줄이면서도 노인돌봄 서비스 대상자들에게 시의적절하고 유익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현미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장은 “디지털 기술이 더욱 편리하게 개발되고 활용되어 어르신의 행복한 노후 생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엄종환 SK텔레콤 ESG Alliance담당은 “SK텔레콤이 보유한 AI와 ICT 기술력이 노년층을 위한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SKT #누구 비즈콜 #독거노인 #AI #돌봄서비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