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권오갑 HD현대 회장, 금탑산업훈장 수훈

[테크홀릭] HD현대는 15일 권오갑 회장이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50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우리나라 조선산업 발전과 나눔문화 확산 등 기업 경영자로서 성과를 인정받아 ‘금탑산업훈장’을 수훈했다고 밝혔다.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는 삼업훈장 중 금탑산업훈장은 최고 등급에 해당한다.

권 회장은 44년간 회사에 몸담으면서 과감한 의사 결정과 소통 경영을 이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0년 현대오일뱅크 사장 부임 이후 원유정제에 머물렀던 사업분야를 석유화학, 윤활유, 카본블랙, 유류저장사업 등으로 확대하기도 했다. 실제 영업이익을 1300억원대에서 4년 만에 1조원대 규모로 키웠다.

조선업이 불황을 겪던 2014년에는 현대중공업 사장으로 부임해 사업구조 재편, 비핵심사업 매각, 인사제도 혁신 등의 개혁을 단행했다.

권 회장은 당시 급여를 반납해 고통 분담에 앞장섰다. 또 조선사업과 연관성이 떨어지는 일렉트릭, 건설기계, 로보틱스 사업부를 독립법인으로 출범키셔 2년 만에 흑자 전환을 이뤄냈다.

우리나라 건설기계 산업을 세계 5위권 안에 진입시키기 위해 두산인프라코어를 2021년 인수한 점도 눈에 띈다.

기업의 미래가 인재 육성과 기술 개발에 있다는 확신을 갖고 조선업 불황 속에서도 매년 신입사원을 채용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최근에는 친환경 선박 개발, 스마트 조선소 구축, 전동화·무인화 장비 개발, 친환경 에너지 구축 등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HD현대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2011년에는 임직원 급여의 1%를 기부해 ‘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을 설립했다. 이는 2020년 그룹 전체로 확대됐고 최근 ‘HD현대1%나눔재단’으로 이름을 바꿨다.

권 회장은 “금탑산업훈장 수훈은 그동안 각 분야에서 국가대표라는 사명감으로 함께 노력해준 HD현대 임직원 덕분”이라며 “앞으로 미래 기술개발과 인재 양성을 통해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오갑 #HD현대 #금탑산업훈장 

권오갑 HD현대 회장(오른쪽)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50회 상공의 날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HD현대)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