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HD현대, 국내 조선사·선급과 손잡고 ‘탄소발자국 원팀’ 공동구축업계 최초 조선업 온실가스 Scope 3 산출 가이드라인 표준 마련

[테크홀릭] HD현대가 국내 조선사 및 선급과 공동으로, 조선업계 최초로 ‘탄소발자국 원팀’을 만든다.

탄소발자국은 개인, 기업 또는 국가 등 단체가 활동이나 상품을 생산하고 소비하는 전체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의 총량을 의미한다. 

HD현대(대표이사·회장 권오갑)는 지난 16일 조선 계열사(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와 국내 주요 조선사(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및 국내외 선급(ABS, KR)와 ‘조선업계 온실가스 배출량 스코프(Scope) 3 산정 표준화를 위한 공동개발 프로젝트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스코프 3이란 생산 과정을 제외하고 선박 인도 후 운항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각 사는 스코프 3 온실가스 배출 산정 방법을 상호 공유 및 비교, 분석하고 선급의 자문을 거쳐 산출 방법을 표준화해 올해 말까지 글로벌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로 했다.

각 참여 기관들은 향후 도출한 가이드라인을 공개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의견을 받을 예정이며, 글로벌 조선사 및 국제해사기구(IMO) 등 국제기관들로 참여 범위를 확대해 글로벌 표준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기준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최근 지속가능성 공시 지침(EU CSRD),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 기후정보공시 기준 등에서 스코프 3 배출량 공시를 의무화하고 있는 등 스코프 3 배출량 공개에 대한 시장의 요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조선사들이 공동으로 대응에 나선 것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스코프 3 배출량을 산정해 공개한 바 있으며,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 저탄소, 친환경 선박 분야 연구 개발과 상용화에 총력을 기울이며 이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대런 레스코스키(Darren Leskoski) ABS의  극동아시아 영업사장은 “스코프 3 배출량 측정에 대한 시장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 표준화된 방법론이 없는 상황이었다”며 “탄소 배출량을 면밀히 측정, 검증하는 새로운 글로벌 표준을 만드는 데 조선산업 선도 기업들과 선급들이 함께 참여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HD현대 #탄소발자국 원팀 #온실가스 스코프 3 산출 #조선사 #선급

지난 16일 부산 해운대구 그랜드조선호텔에서 열린 ‘조선업계 온실가스 배출량 스코프3 산정 표준화를 위한 공동개발 프로젝트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런 레스코스키(Darren Leskoski) 미국선급협회(ABS) 극동아시아 영업사장, 우제혁 대우조선해양 부사장, 임영호 현대중공업 부사장, 배진한 삼성중공업 부사장.(사진=HD현대)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