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GC녹십자, WHO 산하기구 PAHO서 579억 규모 독감백신 수주PAHO 남반구 의약품 입찰서 낙찰

[테크홀릭] GC녹십자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의 2023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4438만 달러(한화 약 579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수출 분은 상반기 중 중남미 국가에 공급될 예정이다.

GC녹십자는 세계 최대 백신 수요처 중 하나인 PAHO 입찰 시장을 필두로 매년 글로벌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최근에는 누적 독감 백신 생산량도 3억 도즈를 넘어섰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이밸류에이트 파마에 따르면, 전 세계 독감 백신 시장은 오는 2025년 74억 달러 규모로 성장이 전망된다.

이우진 GC녹십자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자사의 우수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2016년 세계 두번째로 4가 독감백신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의 WHO 사전적격심사(PQ)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GC녹십자 #독감백신 #WHO #PAHO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