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 국내 최초 글로벌 누적 처방액 12조 돌파

[테크홀릭]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가 국내 의약품 최초 글로벌 누적 처방액 12조원, 누적 매출 5조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램시마는 2013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12조원을 돌파했다. 또한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램시마 매출이 처음 발생한 2013년부터 작년까지 10년 간 글로벌 누적 매출액은 5조 1631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바이오제약 기업이 개발해서 판매하고 있는 의약품 가운데 단일 품목으로 글로벌 누적 처방액 12조원, 누적 매출 5조원을 넘긴 제품은 램시마가 처음이다.

올해로 유럽 판매 10주년을 맞이한 램시마는 ‘바이오시밀러’ 퍼스트무버(First Mover)로서 전무후무한 성과들을 달성하며 산업의 발전을 이끌어왔다. 

램시마는 2016년에도 역시 국내 바이오 의약품으로는 처음으로 단일 품목 통관 기준 누적 수출액 1조원을 달성했다. 그해 11월에는 세계 최대 바이오제약 시장인 미국에 출시되는 등 내수 중심에 머물러 있던 국내 의약품 시장의 판로를 글로벌 전역으로 넓히면서 판매, 마케팅에 대한 패러다임을 변화시켰다.

매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던 램시마는 2017년 4분기 유럽에서 52%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 항체 바이오시밀러 가운데 세계 최초로 오리지널 의약품 점유율을 넘어서는 업적을 달성했다. 2017년에는 1년 동안 글로벌 전역에서 1조 2000억원(IQVIA 기준) 이상 처방이 이뤄지면서 ‘연간 처방액 1조원을 돌파한 국내 첫 의약품’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처럼 성과를 지속해오던 램시마는 지난해 품목 허가를 획득한 국가가 100개국을 넘어서는 대기록을 달성하면서 전세계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을 위한 대표 치료제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램시마의 처방 성과는 현재도 계속되고 있다.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작년 3분기 기준 램시마는 영국 82%, 스페인 66% 등을 비롯해 유럽에서 55%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부터 6년 연속 인플릭시맙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셀트리온헬스케어가 2020년 직접 판매(직판)로 전환한 이후에도 50%가 넘는 시장 점유율을 지속하면서 램시마에 대한 현지 신뢰가 굳건하다는 사실이 재확인됐다.

램시마 미국 활약도 인상적이다. 2016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인플릭시맙 바이오시밀러 처방 1위(시장점유율 31%)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미국 주요 사보험사인 유나이티드헬스케어, 시그나 등에 선호의약품 등재된 것과 미국의 바이오시밀러 우호정책으로 램시마 수요는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램시마는 후속 제품인 램시마SC(피하주사제형) 출시로 새로운 성장 기회도 맞고 있다. 경쟁 인플릭시맙 의약품을 처방받던 환자가 램시마로 스위칭한 이후 램시마SC로 유지 치료를 진행하는 듀얼 포뮬레이션(Dual formulation)의 강점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벨기에의 경우 램시마SC가 출시된 2021년에 45%였던 램시마 점유율이 작년 3분기 66%를 기록하며 21%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2024년에는 미국에서 램시마SC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만큼 판매 지역 확대를 통한 램시마 성장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다. 램시마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의 또 다른 새로운 이정표를 남기면서 누적 처방액 20조원 돌파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 #자가면역질환치료제 #누적 처방액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