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넥슨, GDC서 폴리곤과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 협업 발표

[테크홀릭] 넥슨은 글로벌 대표 블록체인 프로토콜 폴리곤과 손잡고 자사에서 준비 중인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에 대체불가토큰(NFT)을 중심으로 한 게임 경제를 도입하겠다고 22일 밝혔다.

황선영 넥슨 그룹장은 21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열린 ‘GDC(글로벌게임개발자콘퍼런스) 2023’ 내 발표 세션에서 '메이플스토리' IP(지식재산)에 블록체인을 도입하게 된 배경과 앞으로 비전을 소개했다.

이번 발표 세션은 폴리곤 랩스 마이클 블랭크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게임산업에서 웹 3.0를 확장하기 위한 선도적인 앱체인 솔루션 ‘폴리곤 슈퍼넷(Polygon Supernets)’ 기술 설명에서 주요 파트너사로 넥슨을 소개하면서 시작됐다.

‘폴리곤 슈퍼넷’은 글로벌 게임 기업들이 전용 블록체인을 통해 웹 3.0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게 제공하는 진보된 앱체인 솔루션이다. 트랜잭션 비용이 거의 없는 고성능의 맞춤형 앱체인과 이용자 경험을 한층 강화할 수 있다.

넥슨은 자사 핵심 지식재산권(IP) 기반으로 설계 중인 대체불가토큰(NFT) 중심 생태계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를 개발하는데 있어 ‘폴리곤 슈퍼넷’ 기술을 활용하고, 안정적인 게이밍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기술적으로 상호 협력한다. 

황 그룹장은 "게임 플레이로 만들어진 아이템이 NFT화돼 게임 밖으로 나오고, 2차 창작이나 파생 애플리케이션 등에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면, 아이템의 가치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면서 메이플스토리 IP가 다음 차원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모든 아이템을 블록체인상에서 대체불가토큰(NFT)화 할 수 있는 환경으로 구축하고, 2차 창작자의 활동까지 아우를 수 있는 방향으로 게임의 경계를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면 기존에 화폐나 아이템이 플레이어 중심으로 무한히 생성돼 인플레이션을 유발하던 문제를 투명한 발행량 통제로 해소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는 NFT가 중심이 되어 다양한 유무형의 가치를 만들어내는 가상세계로, 넥슨은 이 안에서 블록체인 기반 PC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메이플스토리 N’을 비롯해 각종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사냥이나 퀘스트 등 게임 플레이를 통해 획득한 NFT가 생태계 내 다양한 게임 및 애플리케이션에서 전방위적인 활용도를 지닐 수 있도록 장기적인 관점으로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황 그룹장은 “글로벌 웹 3.0 시장에서 주목받는 폴리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가 그리는 NFT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폴리곤과 개발, 사업 측면에서 긴밀하게 협업해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의 블록체인 생태계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NFT #블록체인 #폴리곤 #GDC

GDC 2023에서 발표하는 넥슨 황선영 그룹장(사진=넥슨)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