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한화생명, 금융권 최초 전기·전자제품 자원순환 체계 구축

[테크홀릭] 한화생명이 국내 금융권 최초로 전기·전자제품 자원순환 체계를 구축하며 ESG 경영 실천에 박차를 가한다.
 
한화생명(대표이사 여승주)은 지난 21일 오후 여의도 본사 63빌딩에서 환경부 인가 비영리 공익법인인 E-순환거버넌스와 ‘전기·전자제품 자원순환 실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화생명은 오랫동안 사용해 폐기해야 하는 신분증 스캐너 200여 대, 프린터 1800여 대 등 사무용 전자제품을 E-순환거버넌스로 인계해 회수 및 재활용한다. 폐기물 처리부터 재활용 처리까지 모든 과정은 한국환경공단을 통해 처리 적정성을 검증받게 된다.
 
한화생명은 이러한 자원순환 활동을 통해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 570톤을 감축하고, 소나무 4120그루를 심는 환경적 효과가 있는 약 172톤의 폐전기·전자제품을 재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수거된 폐가전제품은 1개당 1000원씩 적립해 추후 적립금은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재단을 비롯한 기부 기관을 통해 아동 수술비 및 치료비 등의 목적으로 쓰인다.
 
특히 한화생명은 이번 협약을 맺으며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한화생명은 자원순환 활동을 통해 E-순환거버넌스로부터 탄소배출 감축, 순환자원, 사회공헌활동 각각의 기여 성과가 적힌 ESG 성과 확인서 3종을 발급받는다.
 
또한 ESG 환경 부문 평가항목 충족을 통해 ESG 평가도 개선시킬 뿐만 아니라 불용 전기, 전자제품 폐기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정영호 한화생명 성장경영추진실장은 “한화생명이 금융사 최초로 자원순환 프로그램에 동참하며 폐전자제품 재활용에 나선다”며 “금융권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며 ESG 경영이 주목받는 만큼 자원순환 동참 물결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온실가스 배출 감축, 환경경영 방침 수립, 탈석탄금융 선언, 리사이클링 확대 등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환경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생명 #폐가전제품 #자원순환 #재활용 #E 순환거버넌스

한화생명이 지난 21일 오후 여의도 본사 63빌딩에서 환경부 인가 비영리 공익법인인 E-순환거버넌스와 ‘전기·전자제품 자원순환 실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E-순환거버넌스 정덕기 이사장과 한화생명 정영호 성장경영추진실장 (사진=한화생명)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