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김영주 종근당 사장, "신약 개발 속도 높인다"

[테크홀릭] 김영주 종근당 대표가 “AI기술을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첨단 바이오의약품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종근당은 22일 오전 9시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종근당 본사에서 개최된 제10기 정기주주총회(주총)에서 김 사장이 "지난해 글로벌 경기침체 등 대외여건에도 불구하고 주력 제품들의 견고한 성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어 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이날 정기주총에서는 지난해 재무제표 승인과 신규 사내이사 및 감사 선임, 이사 및 감사의 보수 한도 승인과 관련한 의안이 상정됐다. 안건은 모두 원안대로 의결됐고, 액면가 대비 40%인 주당 1000원의 현금배당이 결정됐다.

사내이사로는 이규웅 마케팅본부장과 이미엽 제품개발본부장이 신규 선임됐다. 이미엽 본부장은 종근당 창사 이래 첫 여성 이사회 구성원이다. 상근감사로는 김홍배 삼성증권 리테일전략담당 상무가 재선임됐다.

종근당홀딩스도 이날 제68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다. 종근당홀딩스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9090억 원의 실적을 보고했으며 액면가 대비 56%인 주당 1400원의 현금배당을 실시키로 의결했다.

#종근당 #주주총회 #신약 개발 #김영주

22일 서울 충정로 종근당 본사에서 열린 종근당 제10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김영주 대표가 사업 계획을 밝히고 있다.(사진=종근당)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