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PC, 전국 7천여 개 매장 ‘애플페이’ 전격 도입

[테크홀릭] SPC IT서비스 및 마케팅 계열사 ‘섹타나인(Secta9ine)’이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 파스쿠찌 등 전국 7,000여개 SPC 계열 브랜드 매장에 ‘애플페이’ 결제 서비스를 전격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섹타나인은 애플의 간편결제 서비스 ‘애플페이’의 국내 상륙에 맞춰 전국 SPC 매장에 설치된 NFC(비접촉식) 결제 단말기를 포스(POS) 시스템 및 결제망(VAN)과 연동 개발해 애플페이에 최적화된 인프라 환경을 구축했다.

이에 따라, NFC 호환 단말기를 보유한 SPC 매장에서는 애플 모바일 기기(아이폰, 애플워치 등)를 단말기에 갖다 대는 것만으로 간편 결제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오는 29일부터 SPC 매장에서 애플페이로 결제 시 SPC 통합 멤버십 서비스 ‘해피포인트’가 자동 적립된다. 현대카드 앱을 업데이트한 후, 해피포인트 멤버십과 연동만 하면 결제 시 해피포인트가 자동으로 적립되는 방식이다.

SPC는 그간 해피페이,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다양한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해 온가운데, 이번에 ‘애플페이’까지 도입하면서 고객에게 한층 편리하고 강화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섹타나인 관계자는 “MZ 세대를 중심으로 한 애플 유저들에게 편리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자 전국 SPC 매장 내 ‘애플페이’를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보다 다양하고 차별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섹타나인은 SPC 계열 매장을 포함해 국내 10만여 개에 이르는 다양한 업종의 온·오프라인 가맹점을 대상으로 포스(POS), 안드로이드 포스, 키오스크, 테이블오더 등 통합 결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SPC #애플페이 #섹타나인 #결제 서비스

배스킨라빈스 SPC스퀘어점에서 고객이 '애플페이'를 이용해 결제를 진행하고 있다.(사진=SPC)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