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지주, 제22기 정기 주주총회서 진옥동 회장 선임 의결

[테크홀릭] 신한금융지주가 진옥동 회장의 시대를 열었다.

신한금융지주회사(회장 조용병)가 23일 오전 10시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사에서 제22기 정기주주총회와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주요 안건인 재무제표 결산 및 이사 선임의 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지주는 신임 대표이사 회장으로 진옥동 회장을 선임했으며, 곽수근·배훈·성재호·이용국·이윤재·진현덕·최재붕·윤재원 사외의사의 유임 안건도 통과됐다. 올해 이사회 의장으로는 이윤재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진 회장의 선임 안건은 국민연금의 반대에도 무리 없이 통과했다. 앞서 국민연금은 '기업가치 훼손과 감시 의무 소홀'을 이유로 진 회장의 선임 안건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지만, 대세엔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국민연금은 지난해말 기준 신한금융 지분 7.69%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조용병 회장은 주주총회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우리 사회 모두는 불안한 국제 정세 속에서 고금리, 고환율, 고물가 등 다양한 어려움을 겪으며 그 어느 때보다 도전적인 한 해를 보냈다”며 “이러한 난관 속에서도 신한의 성장은 멈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조 회장은 “신한금융은 고객중심과 금융보국이라는 창업 정신을 바탕으로 끊임 없는 변화와 도약을 통해 선한 영향력 1위라는 지향점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의 취임식은 이날 오후 3시 신한금융 본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신한금융지주 #주주총회 #진옥동

조용병 신한금융지주회사 회장이 23일 오전 10시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사에서 제22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