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경식 경총 회장, "노란봉투법 국민경제에 큰 피해"

[테크홀릭]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사용자 범위와 노동쟁의 개념을 대폭 확대하는 내용의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에 대한 우려를 국회에 전달했다.

경총은 23일 손 회장이 김도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사용자 범위를 '근로조건에 대해 실질적이고 구체적으로 지배·결정할 수 있는 자'로 규정하고 노동쟁의에 대한 정의도 현재 '근로조건의 결정에 관한 주장의 불일치'에서 '근로조건에 관한 주장의 불일치'로 바꿔 개념을 더 확대한다는 내용의 개정안에 대한 산업계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일명 ‘노란봉투법’으로 불리는 노조법 개정안은 현재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손 회장은 개정안대로 사용자 범위가 확대되면 "원청이 수십, 수천개의 하청노조와 교섭해야 할 수도 있다"며 "민법상 도급 시스템이 무너지고 기업 간 협업도 어려워지는 등 산업생태계가 심각하게 교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손 회장은 "노조법에는 사용자에 대한 다수의 형사처벌 조항이 있다"며 "추상적이고 객관적이지 않은 사용자 범위 확대는 죄형법정주의 원칙에도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노동쟁의 개념 확대에 대해 "재판 중인 사건이나 고도의 경영상 판단에 대해서도 노동조합이 쟁의행위를 할 수 있어, 교섭 요구와 파업이 급증하고 노사갈등이 장기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손 회장은 또 개정안이 노동조합 불법행위 시 개인별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도록 제한한 것에 대해 "공동불법행위는 특정 개인의 행위가 어떤 손해를 끼쳤는지 명확히 구분하기 어려워, 손해배상 청구를 사실상 불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노조의 공동불법행위를 보호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입장을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경식 #경총 #사용자 범위 확대 #조동쟁의 범위 확대 #개정안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오른쪽)이 23일 김도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사용자 범위와 노동쟁의 개념을 대폭 확대하는 내용의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경총)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