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권영수 LG엔솔 부회장, 전기차용 LFP 배터리 양산 공식화

[테크홀릭]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부회장이 전기차용 LFP(리튬·인산·철 배터리) 배터리를 2025년쯤 양산할 계획이라고 공식화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제3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이날 정기주주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금년도에 ESS(에너지저장장치)용이 일부 나오고, 자동차는 2025년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LFP 배터리는 국내 배터리 기업이 생산하는 NCM(니켈·코발트·망간),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등 삼원계 배터리보다 단가가 싼 보급형 모델이다. 중국 기업들의 주력 제품이지만 최근 완성차 기업 사이에서 저렴한 LFP 배터리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그간 ESS용 LFP 배터리 생산만 공식화하고 '인터배터리 2023'에서 ESS용 LFP 배터리 시제품을 공개한 바 있다.

미국 애리조나주 배터리 공장 신설과 관련해 권 부회장은 “미국 애리조나 공장 투자는 여러 이유로 잠시 중단했지만, 지금은 심도있게 다시 고민하고 있고 상반기 안에 의사 결정할 것”이라며 “테슬라와 (협의도)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상반기 안에 결론 날 것 같다”고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애리조나주 배터리 공장 신설을 재검토하다가 지난해 말 재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애리조나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를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에 공급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했다.

권 부회장은 일본 완성차 기업인 도요타와의 배터리 공급 협상 상황에 대해서는 "잘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합작공장 방식으로 진행하냐'는 질문에는 "아직 논의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권 부회장은 최근 중국 출장과 관련해 “중국 자동차 고객도 만나고 우리 난징 공장도 다녀왔다”며 “꽤 괜찮게 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제3기 재무제표 승인 ▲사외이사 박진규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총 3개 안건이 원안대로 의결됐다.

이날 새로 선임된 박진규 사외이사는 서울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했고, 영국 버밍엄대학교에서 국제경제학·경제학 석·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2020년 11월~2022년 5월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으로 재직했다. 이전엔 산업부 통상정책국장, 무역정책관, 기획조정실을 거쳐 2018~2020년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실 통상비서관을 역임했다.

#LG에너지솔루션 #LFP 배터리 #주주총회 #애리조나주 배터리공장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이 24일 열린 제3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LG에너지솔루션)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