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中 '발전포럼' 참석-반도체 해법 찾나?

[테크홀릭]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중국 국제 포럼 참석차 어제 전세기편으로 중국에 입국했다.

이 회장의 중국 방문은 25일부터 27일까지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개최되는 중국 연례회의인 중국발전고위급포럼(이하 발전포럼)에 참석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0년 창설돼 매년 베이징 지도부와 글로벌 기업인들이 만나는 자리로 성장한 중국 '발전포럼'은 자국 국무원이 후원하고, 국무원발전연구센터가 주최하는 국가급 포럼으로 올해는 '경제 회복: 기회와 협력'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올해 포럼에는 30여 명의 중국 중앙부처 고위인사, 20여 명의 중앙 국유기업 및 금융기구 책임자, 100여 명의 해외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회장 외에도 팀쿡 애플 CEO와 앨버트 블라 화이자 CEO 등 각 분야 기업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일 예정이며 이 회장은 2박 3일, 포럼 대부분 일정에 참가 신청을 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의 '발전포럼' 참석은 미국이 중국 내 반도체 공장 생산능력 확장에 제한을 가한 상황에서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을 중국시장에서 어떻게 전개할 것인지에 대해 해법을 찾기 위함이 아니냐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이재용 #중국 #발전포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사진=삼성전자)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