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금융·은행, 고령층 지원 확대·가계대출 금리 인하 등 상생금융 지원전체 고객 연간 2,050억원 금융비용 줄어든다

[테크홀릭] 우리금융그룹과 우리은행이 고령층에 대한 지원 확대, 가계대출 금리 인하 등의 상생금융 지원방안을 30일 발표했다.

우리금융은 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금융 패키지 제공, 지속적인 상생금융 지원방안 마련, ‘상생’의 책임을 다하는 금융기능 운용 등 3대 상생금융 원칙을 내놓았다.

우리은행은 가계대출 전 상품 금리인하를 포함해 총 2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으로 연간 2,050억의 고객 혜택을 제공하는 「우리상생금융 3·3 패키지」를 발표하고 주택담보대출(신규·대환·기간연장) 금리는 최대 0.7%포인트, 전세자금대출(신규·대환·기간연장)은 최대 0.6%포인트, 신용대출(신규·대환)은 최대 0.5%포인트를 인하한다. 우리은행은 이를 통해 연간 1,040억원의 이자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추가로 청년층 자립지원을 위한 5,000억원 규모의 도약대출 및 1만명 대상 금융바우처 제공, 앞으로 장기연체 방지를 위해 1년간 연체이자 납입액 상당의 연체원금 상환지원을 통해 230억원 수준의 금융비용도 함께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대상으로는 소상공인 생활안정자금 5,000억원 긴급대출과 연체이자 납입액 상당의 연체원금 상환을 지원하고 신용보증재단을 통해 1.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과 신규보증서 대출 첫 달 이자 전액을 감면한다. 또 대출금리 1%포인트를 감면하는 신상품을 출시하는 등 총 610억원 상당의 금융비용이 절감되도록 고객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서민금융 대출상품 성실 상환고객에 대해서는 대출원금 1%를 감면하고, 고령층(만 60세 이상)을 대상으로는 우리은행의 이체 수수료를 전액 면제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우리은행은 고령층을 위한 효심 영업점 2호점인 ‘영등포 시니어플러스 영업점’ 개점식을 열고 참석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이원덕 우리은행장 및 인근 지역 소상공인 고객 대표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금융의 책임이행과 상생금융의 확산 의지를 다졌다.

‘시니어플러스 효심 영업점’은 고령층의 금융 접근성 및 편의성 제고를 위해 신설한 시니어 특화점포로 일반 영업점과는 다르게 안락한 대기 장소와 고령층 친화적인 ATM기가 배치됐으며, 원금보장형 상품 위주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금융기능 제공 외에도 주변 어르신들의 모임 장소 및 금융 교육 장소로 이용 가능한 ‘사랑채’를 운영하는 것이 일반 점포와 큰 차이점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상생금융 지원방안은 고금리 시대에 고객들의 실질적인 비용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회 곳곳에 금융이 미치지 못한 영역을 세심하게 찾아 우리 사회의 건강한 일원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는 다양하고 지속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우리은행 #상생금융 #가계대출 금리인하 #고령층 지원

우리은행은 서울 영등포구에 고령층을 위한 효심 영업점 2호점인 영등포 시니어플러스 영업점을 개설했다.(왼쪽부터) 우리은행 이원덕 은행장, 우리금융그룹 임종룡 회장, 고객 대표 4명, 금융감독원 이복현 원장, 금융감독원 김영주 부원장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