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국내 기업 최초 ‘성 평등 사회적 채권’ 미화 5억불 발행취약계층 지원 목적으로 발행, 전액 취약계층 여성 차주 지원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은 국내 기업 최초로 취약계층 여성 차주 지원을 위해 ‘성 평등’ 이라는 구체적 테마로 발행된 ESG 채권 ‘성 평등 사회적 채권’(Gender Equality Social Bond)을 미화 5억불 규모로 발행하는데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5년 만기 고정금리 채권으로 발행금리는 미 국채금리에 1.07%를 가산한 4.50%로 결정됐다.

신한은행은 ‘성 평등 사회적 채권’ 발행 금액 전액을 해당 기준에 부합하는 대출자산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지난 3월부터 2주에 걸쳐 이번 채권 발행을 위해 아시아, 유럽, 미국의 70여 기관투자자들을 만나 신한은행뿐만 아니라 한국 은행권 전반의 차별적인 수익성, 안정성, 자산건전성 등에 대해 설명하고 투자수요를 면밀히 점검하는 등 투자유치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신한은행은 성공적인 발행을 통해 차별적 외화 조달 역량을 재확인했다.

신한은행은 작년 11월 레고랜드 사태로 인해 급격히 얼어붙은 자금조달 시장속에서도 해외투자자들의 신뢰를 얻어 AUD 4억불 규모 캥거루 채권을 발행한 바 있다.

신한은행은 이번 ‘성 평등 사회적 채권’뿐만 아니라 기후 채권(USD), 코로나19 대응채권(USD, AUD), 지속 가능 연계 차입금(USD) 등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다양한 ESG 연계 조달을 꾸준하게 진행해 이번 발행에도 ESG분야 투자자들의 참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면서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서도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할 수 있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성공적인 외화채권 조달이 이뤄져 당행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변함없는 신뢰와 선호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발행이 향후 글로벌 자금시장에서 한국계 금융기관들의 외화 조달 여건 개선에 좋은 선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발행에는 BNP, BofA, CACIB, JPM, SocGen, SC가 공동 주선했고, 신한투자증권이 보조주간사로 참여했다.

#신한은행 #성 평등 사회적 채권 #ESG채권 #취약계층 #여성차주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