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삼성화재 연구소, "'26년 고령자 교통사고 '21년 대비 23.9% 증가 전망"고령자 다빈도 이용 통행로 대상 보행·도로 환경 개선 필요

[테크홀릭] 인구 노령화의 가속으로 2026년에는 고령 보행자·운전자의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2021년 대비 약 24%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5일 ‘고령자 교통사고 증가 요인 및 발생 전망’ 보고서를 통해 “65세 이상 10만명당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2021년 9247건에서 2026년 1만1459건으로 23.9%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소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 및 보행자 교통사고 자료 등을 분석해보니 2026년 고령자 10만명당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2021년 9천247건에서 2026년 1만1천459건으로 23.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고령 보행자 사고는 2021년 1천236건에서 2026년 1천382건으로 11.8% 증가할 전망이며 특히 광역자치도의 증가율(22.1%)이 특별·광역시의 증가율(2.3%)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고령 인구 증가율은 특별·광역시(23.3%)가 광역자치도(18.4%)보다 빠를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소는 고령 운전자 사고가 2021년 8011건에서 2026년 1만77건으로 25.8% 증가하며, 이 중 특별·광역시의 사고 증가율은 26.8%, 광역자치도는 24.7%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장효석 삼성화재 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지역별 고령 취업자 수 증가율 및 인구 고령화 속도 차이는 고령자 교통사고 증가 또한 지역별로 상이하게 나타났다"며, "지자체별 고령자 통행실태 및 교통수요 조사를 실시하여 고령 보행자 및 고령운전자의 수요가 많은 다빈도 이용 통행로를 파악하고, 이를 중심으로 보행환경 및 도로환경 개선 사업에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 라고 강조했다.

#삼성화재 #고령화사회 #교통사고 #전망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