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컴투스 '야구게임', 韓美 프로야구 시즌 개막과 함께 역대 최대 흥행올해 '야구게임'만으로 매출 1,500억 원 넘을 전망

[테크홀릭] 컴투스(대표 이주환)가 MLB와 KBO 공식 라이선스 기반의 ‘MLB 9이닝스 23’, ‘컴투스프로야구2023’, ‘컴투스프로야구V23’, ‘컴투스프로야구 for 매니저’, ‘MLB 9이닝스 GM’, ‘OOTP 24’ 등 야구게임 라인업이 한국과 미국의 프로야구 시즌 개막과 함께 역대 최대 흥행 기록을 보이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컴투스의 '야구게임' 라인업은 지난 1분기 동안 야구 시장 비수기임에도 전년 대비 25% 성장한 3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여기에 더해 시즌 개막과 함께 큰 폭의 상승을 보이며, 4월 1일 하루 동안 야구게임 라인업 합산 25억 원의 매출을 넘겨 역대 일간 최대 기록도 경신하는 등 야구게임 명가의 저력을 입증했다. 

MLB 라이선스 모바일 게임 중 글로벌 1위를 달리고 있는 'MLB 9이닝스 23'은 4월 1일 미국 구글플레이스토어 스포츠게임 매출 1위에 올랐으며, 대만에서는 양대 마켓 스포츠게임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또한 81개 지역의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매출 TOP10에 랭크됐다. 

한국의 구글플레이스토어 매출 차트에서도 야구게임 중 가장 높은 순위에 ‘MLB 9이닝스 23’이 위치하고 있으며, 그 뒤로 ‘컴투스프로야구2023’, ‘컴투스프로야구V23’이 순서대로 자리하며 KBO 라이선스 게임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컴투스는 이와 같은 흥행을 지속해 올해 야구게임 라인업만으로 1,5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지훈 컴투스 게임사업부문장은 "MLB와 KBO 모바일 야구게임 세계 1위를 각각 기록한다는 것은 오랜 기간 쌓아온 연구 개발의 결실이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운영 노하우가 결집된 결과"라면서 "전통적인 야구 비수기인 1분기에도 전년대비 큰 폭의 성장을 보여준 만큼,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달부터는 더 높은 성과가 예상되며, 1,500억 원의 매출 목표를 충분히 뛰어넘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컴투스 #야구게임 MLB #KBO #매출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