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전, 데이터 기반 1인가구 돌봄 서비스로 사회 안전망 구축AI 안부 든든 서비스로 1인 가구의 위기 상황 사전인지 및 현장 구출 시행

[테크홀릭]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이 AI·빅데이터 기반 통합 고독사 예방 시스템 구축을 위해 6일 서울시 금천구청에서 서울시복지재단. 금천구청, SK텔레콤, 행복커넥트 간 ‘AI 안부 든든 서비스’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AI 안부 든든 서비스'는 가정 내 추가적 기기 설치 없이 원격검침계량기(AMI)를 통해 전력(사용량 등) 및 통신(통화수발신, 데이터 사용량 등) 데이터를 분석하고 휴대폰 사용이력을 확인해 생활 패턴을 파악한 후 이상 상황이 감지되면 AI가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하고 비상시 현장에 출동해 대상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서비스다.

이번 협약을 통해 △AI·빅데이터 기반 통합 고독사 예방 시스템 구축 △서비스 제공을 위한 데이터 수집 및 연계, 관제·출동 서비스 수행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주민 협조체계 조성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정책 개발을 위한 효과성 분석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한전은 연말까지 금천구 내 약 200가구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해 고립 및 고독사 위험 가구를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는 서울시 고립가구 지원 정책에 효과적으로 기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1인 가구 독거노인, 고령의 기초수급자, 중증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안전망 구축이 가능하다.

송호승 한전 디지털솔루션처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전이 보유하고 있는 전력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민간의 솔루션과 접목하면 사회적 고립가구에서 발생할 수 있는 고독사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국민편익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전 #고독사 예방 #AI 안부 든든 서비스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