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비스포크 제트 AI’ 출시 기념 '초강력 청소 쇼’ 선보여

[테크홀릭] 삼성전자의 청소기 '비스포크 제트 AI'가 런웨이에 오른다.

삼성전자는 11일 유튜브·인스타그램 등 소셜 미디어와 TV·옥외 광고를 통해 ‘세상에 없던 초강력 청소 쇼’라는 이색 캠페인 영상을 통해 2023년형 청소기 신제품 ‘비스포크 제트 AI’의 출시를 알린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The JET Walk(더 제트 워크)’ 캠페인 영상은 ▲THE CLEAN WALK(더 클린 워크) ▲THE AI WALK(더 AI 워크) ▲THE ZIGZAG WALK(더 지그재그 워크)의 3개 스테이지로 구성돼 청소기들이 런웨이에 직접 올라 최대 280와트(W) 세계 최고 흡입력의 강력한 성능, ‘AI 모드’ 등 2023년형 비스포크 제트 AI의 새로운 기능을 강조한다.

'더 클린 워크'에서는 삼성만의 특허 출원한 기술로 강력해진 최대 280와트(W)의 흡입력·3,970mAh의 대용량 배터리로 런웨이 바닥의 금빛 부스러기들을 강력 흡입한다.

'더 AI 워크'에서는 카페트나 마루·매트 등 집안의 청소 환경을 감지해 흡입력을 최적화 해주는 ‘AI 모드’를 선보인다. 비스포크 제트 AI는 국내 무선 스틱 청소기 최초로 한국표준협회에서 AI+ 인증을 받았다.

로봇 청소기를 스틱형 무선 청소기와 함께 사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트렌드를 반영해 '더 지그재그 워크'에는 사물인식·3D·라이다 센서로 집 구조와 사물 종류까지 인식하는 자율주행으로 런웨이 곳곳에 떨어진 장애물들을 감지해 피해가는 ‘비스포크 제트 봇 AI’가 등장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캠페인에서 해양 폐기물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컷더트래쉬(Cut The Trash)’와 협업해 모델의 의상과 소품은 물론 재활용 페트병들로 만든 샹들리에를 런웨이 무대에 설치하는 등 캠페인 영상 곳곳에서 업사이클링 아이템들을 배치해 지속가능한 일상을 위한 노력 메시지도 함께 담았다.

'비스포크 제트 AI'의 청정스테이션은 폐기물 재활용 소재를 그릴 필터에 적용했으며, AI 모드는 바닥 환경에 따라 최적의 흡입력으로 청소해 강력 모드 대비 AI 모드 사용시 배터리를 약 25% 절약한다.

또 ▲일직선 구조와 에어펄스 기술에 회전 싸이클론 기술을 적용해 말려있는 긴 머리카락까지 말끔하게 비워주는 ‘청정스테이션+’ ▲스스로 청소기 상태를 점검하고 관리하는 ‘스마트 자가진단’ 등을 지원한다.

김성욱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은 “소비자들에게 최대 280와트 세계 최고 흡입력과 AI로 바닥 환경을 감지해 최적의 흡입력을 구현하는 비스포크 제트 신제품을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소개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가장 강력하고 똑똑한 제트만의 차별화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스포크 제트 AI #무선청소기 #로봇청소기 #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