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디스플레이, 최첨단 OLED 슈퍼카 페라리에 탑재한다

[테크홀릭] 삼성디스플레이가 슈퍼카 페라리(Ferrari)에 최첨단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공급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11일 아산캠퍼스에서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을 비롯해 베네데토 비냐(Benedetto Vigna) 페라리 CEO가 참석한 가운데 페라리의 차세대 자동차 모델에 탑재될 디스플레이 솔루션 개발을 위해 페라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는 세계 최고 OLED 기술력을 바탕으로 럭셔리 슈퍼카 브랜드에 걸맞는, 고급스러우면서도 혁신적인 차량용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개발하고 최근 속도를 내고 있는 페라리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10년간 LCD에서 OLED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기술 전환을 이끌어오며 오랜 기간 축적해온 OLED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올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3'에서는 탑재된 34형 디스플레이가 좌우로 700R 구부러지는 벤더블(Bendable) 기술로 운전자에게 적합한 최적의 시청거리를 제공하고 집중력을 높여주는 '뉴 디지털 콕핏'을 처음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베네데토 비냐 페라리 CEO는 "페라리는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럭셔리 회사"라며 "최고의 OLED를 만드는 삼성디스플레이와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페라리 차세대 제품의 가치와 완성도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오랜 기간 집약된 OLED 기술력을 바탕으로 '페라리'에 걸맞는 최첨단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선보일 것"이라며 "앞으로 페라리를 비롯해 유수의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협력, 자동차용 OLED 사업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삼성 OLED는 가볍고 슬림한 구조와 얇은 베젤로 디자인 확장성이 뛰어나고 완벽한 블랙과 깊은 명암 표현이 가능해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원하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기술"이라며 "특히 OLED의 저전력 특성은 자동차의 효율을 증가시켜 더욱 매력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 #페라리 #OLED 

11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와 페라리의 디스플레이 솔루션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과(오른쪽) 베네데토 비냐 페라리 CEO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