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컴투스 ‘MLB 9이닝스’ 시리즈, 글로벌 다운로드 6천만 돌파MLB 공식 라이선스 기반 최고의 모바일 야구 게임 등극

[테크홀릭] 컴투스(대표 이주환)는 자사가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MLB 공식 라이선스 기반의 글로벌 인기 모바일 야구 게임 ‘MLB 9이닝스’ 시리즈가 전 세계 누적 6천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MLB 9이닝스 23’은 지난 2009년 출시 이후 구글플레이스토어 121개국, 애플앱스토어 79개국 스포츠게임 매출 순위 TOP10을 기록하며 최고의 메이저리그 야구 게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최근 2023 MLB 개막과 함께 미국, 한국, 대만 등에서 스포츠 장르 게임 분야 상위 차트를 기록하며 야구 게임 명가의 명성을 드높이고 있다. 

데이터에이아이(data.ai, 구 앱애니)에 따르면 MLB 시즌 개막 직후인 4월 1일에 야구 종주국인 미국에서 애플앱스토어 스포츠게임 분야 매출 1위를 기록했고, 대만에서는 양대 마켓 스포츠게임 분야 매출 1위를 달성했다. 81개 지역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도 매출 TOP10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전 세계 누적 다운로드 6천만 건을 돌파하며, 전 세계 야구 팬심을 사로잡은 글로벌 No.1 모바일 야구 게임으로서의 브랜드 파워를 공고히 했다. 

‘MLB 9이닝스’ 시리즈의 역사는 2009년 선보인 ‘9이닝스 프로 베이스볼 2009’부터 시작됐다. 이후 2010년, 가로·세로 화면을 모두 지원하는 ‘9이닝스 프로 베이스볼 2011’을 출시하고, 빠른 플레이와 높은 완성도 등으로 해외 야구팬들에게 호평받았다. 2014년에는 누적 다운로드 2천만을 넘어서며 글로벌 모바일 야구 게임의 강자로 자리 잡았다. 

2016년부터는 메이저리그 선수협회(MLBPA)와 메이저리그 어드밴스드 미디어(MLBAM) 라이선스를 동시에 확보한 ‘MLB 9이닝스’를 선보였고, 지난해부터 MLB 공식 라이선스 모바일 게임 중 글로벌 매출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한지훈 컴투스 게임사업부문장은 “해마다 MLB의 모든 정보를 완벽하게 반영하고 있는 ‘MLB 9이닝스 시리즈’는 세계 시장에서 성공한 글로벌 게임 브랜드로 명성을 드높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야구 게임 명가를 이어 나가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컴투스는 최근 ‘MLB 9이닝스 23’에 새 시즌 그랜드 업데이트를 통해 MLB의 역사적 영웅 ‘행크 애런’과 ‘트레버 호프먼’ 등 3차 히스토릭 선수를 추가하고 ‘재키 로빈슨’과 ‘로베르토 클레멘테’를 비롯한 레전드 6인의 선수 카드를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2016년부터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하이라이트 모델 캡틴 마이크 트라웃에 이어 켄 그리피 주니어가 신규 모델로 합류해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는 등 MLB의 영웅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전 세계 야구팬들에게 진정한 야구의 재미를 전하고 있다.

#컴투스 #모바일 야구게임 #MLB 9이닝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