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밀라노 가구 박람회서 친환경·초연결성·디자인 ‘비스포크' 가전 전시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17일부터 23일(현지시간)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전 세계 170여개국에서 40만명 이상 방문하는 글로벌 최대 디자인ㆍ가구 관련 ‘제61회 밀라노 가구 박람회(Salone del Mobile Milan)’에 참가해 친환경ㆍ초연결성ㆍ디자인을 강조한 ‘비스포크 라이프’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홈, 비스포크 라이프’를 주제로 밀라노 시내에서 진행되는 ‘푸오리살로네(Fuorisalone)’에 참가해 토르토나(Tortona)지역에 전시장을 마련하고 문승지ㆍ장호석 유명 디자이너와 협업한 개성 넘치는 전시를 선보인다.

비스포크 라이프의 핵심 메시지인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한 공간에서는 가구 디자이너 문승지와 협업해 꾸민 ‘We Breathe’ 존을 선보인다.

가전을 사용하면서도 지속가능한 일상을 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하는 삼성전자의 가치를 폐어망ㆍ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진 카펫(펠릿) 등을 활용해 시각화한 공간을 구성했다.

장호석 공간 디자이너와 협업해 꾸민 ‘Framed’ 존은 액자를 활용해 비스포크 가전이 추구하는 디자인을 살린 공간이다.

고급스러운 유럽의 소셜 클럽 디자인으로 꾸며진 공간에 ‘비스포크 냉장고’와 ‘비스포크 그랑데 AI’ㆍ‘비스포크 제트 AI’ㆍ‘비스포크 큐브 에어’ 등 다양한 비스포크 가전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장호석 공간 디자이너가 직접 그린 그림들로 꾸며진 공간을 통해 나만의 취향을 반영할 수 있는 비스포크의 철학도 표현했다.

‘스마트싱스’로 연결된 비스포크 제품들과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의 ‘AI 절약 모드’를 통한 에너지 사용량 절감 기능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유럽 시장에 현지 에너지 소비효율 최고 등급인 ‘A등급’ 기준보다 전력 사용량이 10% 더 낮은 ‘고효율 에너지 절감’ 모델을 출시했으며, AI 절약 모드까지 함께 사용하면 세탁기의 경우 최대 70%까지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스마트싱스'는 에너지, 펫케어 등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6대 서비스를 지원하며, 높은 개방성으로 파트너사를 포함한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스마트싱스 에너지'는 에너지 생산부터 절약까지 관리해 ‘넷 제로 홈’ 구현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독일 ‘SMA 솔라테크놀로지’ㆍ영국의 ‘PASSIV’ 등 신규 유럽 에너지 업체와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있다.

TV나 모니터 화면에서 지원되는 ‘맵 뷰(Map View)’ 기능을 활용하면 스마트싱스로 연결된 집안의 가전의 상태, 전력량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2010년 이탈리아 아티스트 마우리치오 카텔란(Maurizio Cattelan)과 사진작가 피에르파울로 페라리(Pierpaolo Ferrari)가 창간해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로 확장시킨 ‘토일렛페이퍼(TOILETPAPER)’와 협업해 디자인한 한정판 비스포크 냉장고 4종도 전시한다.

토일렛페이퍼 패널 디자인의 비스포크 냉장고는 상반기 내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밖에 제품의 소재ㆍ생산ㆍ운송ㆍ사용까지 전 생애주기에 걸친 친환경 기술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은 물론, 주요 소재와 부품을 예술품처럼 표현한 작품들도 선보인다.

최익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성능과 디자인은 기본이고 AI와 스마트싱스 기반의 지속가능성과 초연결성으로 더욱 진화한 비스포크 라이프 개념을 알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비스포크 가전의 소비자 맞춤형 철학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밀라노 가구 박람회 #비스포크 #가전 #친환경 #스마트싱스

비스포크 가전의 커넥티드 익스피리언스 존(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