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세계 최대 헬스케어 기술 전시회서 ‘삼성 헬스 스택’ 공개

[테크홀릭] 삼성전자는 17일~2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2023 HIMSS 글로벌 헬스 컨퍼런스 & 전시회(Global Health Conference & Exhibition)’에 참가해 삼성전자가 안드로이드 OS 기반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해 디지털 헬스 기술 연구개발(R&D)을 지원하는 오픈소스 프로젝트 ‘삼성 헬스 스택(Samsung Health Stack)’ 1.0 버전을 공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처음 공개하는 ‘삼성 헬스 스택’ 1.0 버전의 공식 공개는 6월이지만 삼성전자 전시 부스에서 ‘삼성 헬스 스택’을 활용해 제작된 모바일 앱과 연구 관리 도구들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다.

‘삼성 헬스 스택’ 1.0 버전은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해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 개발을 하는 기업이나 의료서비스 기관이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디지털 헬스 케어 관련 솔루션 개발, 생체지표 연구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최근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술의 발전으로 이를 활용한 헬스케어 연구가 활발해졌지만, 디지털 헬스 관련 앱이나 솔루션을 처음부터 개발하는 것은 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등 R&D 장벽이 매우 높은 실정이다.

‘삼성 헬스 스택’을 활용하면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가 기능별로 모듈화되어 있어 솔루션이나 앱을 개발하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으며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까지 전 과정을 제어할 수 있는 ‘엔드 투 엔드 솔루션’을 제공하고, 높은 보안성으로 연구개발 과정에서 안전하게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다.

‘2023 HIMSS 글로벌 헬스 컨퍼런스 & 전시회’에서 첫 선을 보인 ‘삼성 헬스 스택’ 1.0 버전(사진=삼성전자)

이윤수 ‘삼성 헬스 스택’ 개발을 담당한 삼성리서치 데이터인텔리전스 팀장은 “앞으로 삼성 헬스 스택을 활용한 협업을 확대해 글로벌 디지털 헬스 생태계 확장에 기여할 것”이라며, “관련 분야의 개발자들이 삼성 헬스 스택을 많이 활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SDC(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22’에서 ‘삼성 헬스 스택’ 알파 버전을 공개했으며, 이후 보안성과 안전성을 강화해 완성도를 높인 베타 버전을 지난 3월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인솔(깔창)을 활용한 헬스케어 스타트업 ‘솔티드(SALTED)’, 유방암 항암제 부작용 모니터링 플랫폼을 개발한 ‘올라운드닥터스(ALL ROUND DOCTORS)’ 등 국내외 헬스케어 기업들과 ‘삼성 헬스 스택’을 활용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3 HIMSS 글로벌 헬스 컨퍼런스 & 전시회'는 미국 보건의료 정보관리시스템협회(HIMSS, Healthcare Information and Management Systems Society)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헬스케어 기술 행사로 올해는 전 세계에서 천여 개 기업, 3만여 명이 참가했다.

#삼성전자 #삼성 헬스 스택 #HIMSS 글로벌 헬스 컨퍼런스 & 전시회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