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적용범위 확대 ‘ESG 상생 프로젝트’ 추진취약·소외계층을 넘어 모든 이해관계자로 커버리지 확대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은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금융의 ‘선한 영향력’을 전하는 일류 은행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아 사회뿐만 아니라 환경, 지배구조 등 ESG 모든 분야를 포괄하고, 지원 대상 역시 취약•소외계층을 넘어 모든 이해관계자로 커버리지(적용범위)를 확대 ‘ESG 상생 프로젝트’를 새롭게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ESG 상생 프로젝트’는 2021년부터 통해 결식 아동, 독거노인, 자살 유족, 한부모 가정, 1인 가구 등 취약계층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자립을 돕기 위해 힘써왔던 사회공헌사업 ‘동행 프로젝트’를 계승해 사회적 트렌드와 신한은행의 ESG 경영전략에 맞춰 새롭게 수립됐다. 

특히, ESG 각 분야를 포괄해 사업을 추진하는 ‘상생 지원’과 ESG 실천 캠페인, 봉사활동, 기부 등 임직원과 함께 하는 ‘상생 챌린지’ 등을 통해 전사적인 사회적 가치 창출 역량을 높일 방침이다. 또한 사회의 지속성에 기여하고 미래를 위해 투자하는 중장기적 관점에서의 사회공헌사업들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먼저 ‘사회’ 측면의 선한 영향력 확산을 위해 ‘함께 하는 행복, 아름다운 상생’ 이라는 목표 아래, ‘사회 안전망 확대’, ‘선도적 자립지원’, ‘실질적 삶의 변화 추구’라는 3대 지향점을 설정했다.

이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고자 ▲사회 안전망 사각지대 발굴 ▲고객•사회•환경과 조화로운 상생 ▲자립 기반 구축 및 실효성 높은 지원 ▲미래 성장동력인 청년•스타트업 지원 ▲본업을 통한 상생의 가치 실현 ▲문화•예술을 통한 ESG 경영 실천 등 상생의 가치를 높이는 사업들을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 분야에서도 금융의 선한 영향력을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현해 나갈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고객과 사회의 가치를 높이는 ESG Leading Bank’라는 비전 아래, 고객과 사회가 당면한 기후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가 경제의 저탄소 전환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공감하고 상생하면서 ▲내부 탄소배출량 선도적 감축을 통한 친환경 롤 모델 제시 ▲탄소중립 실천문화 전파를 통한 고객 탄소감축 유도 ▲친환경 금융 증대와 신사업 발굴을 통한 성장동력 강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객•사회와의 상생과 관련된 상품, 서비스를 ‘지배구조’ 측면에서 집중하는 노력도 지속한다. 금융의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신설된 ‘상생금융기획실’을 중심으로 ▲전행 상생금융 통합전략 기획 ▲상생금융 선도를 위한 신사업 구상 ▲상생금융 상품•서비스•채널 협업 ▲상생금융 활성화를 위한 전행 회의기구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존 ‘동행 프로젝트’의 진정성을 계승하는 동시에 차별화된 ESG 대표사업으로 ‘ESG 상생 프로젝트’를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이로운 금융을 통해 선한 변화를 이끌어 가는 일류 신한은행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동행프로젝트 #ESG 상생 프로젝트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