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코오롱플라스틱, '차이나플라스'서 첨단소재 선봬

[테크홀릭] 코오롱플라스틱이 17∼20일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규모 플라스틱·고무 전시회 '차이나플라스'에 참가해 폴리옥시메틸렌(POM) 제품을 포함해 친환경 원료·공법 소재, 차세대 모빌리티용 핵심 소재, 탄소섬유 복합소재 등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가장 눈길을 끈 소재는 POM이다.

POM은 강성과 내마모성이 우수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으로, 자동차, 전기·전자 제품, 생활·의료용품과 산업 기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어 등 구동부에 주로 사용된다.

코오롱플라스틱은 또 전기차 배터리 커버용 소재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1천200도의 화염을 10여분가량 견딜 수 있는 소재로 열전도를 최소화하고 화염 저항성이 뛰어나다.

이밖에 친환경 원료를 사용한 제품과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하는 생산공법을 반영한 제품 솔루션도 공개했다.

#코오롱플라스틱 #차이나플라스 #첨단소재 #POM #폴리옥시메틸렌

코오롱플라스틱이 17일부터 20일까지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차이나플라스 2023'에 참가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엔지니어링플라스틱 제품들을 선보인다. 코오롱플라스틱 전시 부스 전경(사진=코오롱플라스틱)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