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KT&G, 경북 봉화군에 ‘KT&G 상상의 숲’ 조성산불피해 복구 및 생태계 보전을 위해 나무 5,500그루 식재

[테크홀릭] KT&G(사장 백복인)가 산불피해로 훼손된 산림 복구와 생태계 회복을 위해 지난해 대규모 산불이 발생했던 경상북도 봉화군 화천리 일대 1.8ha (약 5,500평) 규모로 ‘KT&G 상상의 숲’을 조성하고 밀원수 5,500그루를 식재한다고 20일 밝혔다.

KT&G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19일 숲 조성지에서 기념식과 더불어 임직원 봉사단이 직접 나무를 식재하는 봉사활동이 진행했다. 

숲 조성에 소요된 비용은 KT&G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모인 ‘상상펀드’로 전액 마련됐다. ‘상상펀드’는 지난 2011년 출범한 KT&G만의 독창적인 사회공헌기금으로,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일정 금액을 자발적으로 기부하면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더하는 ‘매칭 그랜트’ 형태로 조성된다.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은 “이번 숲 조성과 나무 식재 활동이 산불로 훼손된 산림 복원과 생물다양성 증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 다양한 환경문제 해결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T&G는 지난 2006년부터 산림 훼손지에 나무 식재 봉사를 진행하는 등 18년째 산림 보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강원도 대관령과 몽골 울란바토르 등 생태복원이 필요한 국내외 지역에 ‘KT&G 상상의 숲’을 조성해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과 생태환경 보호에 기여하고 있다.

#KT&G #상상의 숲 #경북 봉화 #산림훼손복구 #생태계복구

KT&G가 산불피해로 훼손된 산림 복구와 생태계 회복을 위해 경상북도 봉화군에 ‘KT&G 상상의 숲’을 조성한다. 사진은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맨 앞줄 오른쪽 네 번째)과 권용대 봉화군 산림보호팀장(맨 앞줄 오른쪽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19일 숲 조성 기념행사에서 단체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KT&G)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