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국내 중소기업과 핵심 네트워크 장비 국산화 나선다외산 장비 국내 중소기업 제품으로 대체 지속, 협력사 함께 글로벌 시장 공략

[테크홀릭] KT가 국내 중소기업과 손잡고 핵심 네트워크 장비의 국산화에 나서 네트워크의 안정성 증가는 물론 중소 협력사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기회를 만들었다. 

KT는 최근 네트워크 장비 전문업체인 이루온과 함께 대형 기지국의 신호가 약하거나 사용할 수 없는 음역 지역에서 네트워크 용량을 높일 수 있는 스몰셀 솔루션의 핵심이자 다수의 스몰셀 기지국을 집선해 LTE 및 5G 코어망과 연동하고 암호화를 통해 스몰셀 기지국 이용자에게 안전한 통신 환경을 제공하는 시스템 ‘스몰셀 게이트웨이’ 개발에 성공, 5월 중 현장에 도입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장비는 최대 10만개의 스몰셀 기지국을 수용할 수 있는 대용량 게이트웨이로, 기존 스몰셀 기지국 교체 없이 5G 가입자에게도 스몰셀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는 DECOR(Dedicated Core Networks) 기능을 지원해 투자비 절감 효과가 크다. 

기존에 사용하던 외산 장비는 재난문자 등 국내에 특화된 기능을 제공하지 못해 스몰셀 서비스 확대에 제한이 있었으나, KT에서 스몰셀 기지국과 코어망 관련 노하우를 제공하고 연구∙개발 인력 및 품질 전문가를 지원하는 등 설계 단계부터 제품 신뢰성 검증까지 전 과정을 지원해 어려움을 극복했다. 

KT는 기존에 사용하던 외산 장비를 국내 제품으로 대체하고 앞으로 글로벌 진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5G 무선통신 광중계기 혁신 또한 협력사와 함께 거둔 성과다. 

KT는 광중계기 협력사인 ㈜쏠리드와 함께 주요 6개의 제어ž연산 칩을 1개의 칩으로 통합하는 ‘원칩솔루션’을 선보였다. ‘원칩솔루션’ 적용 5G 광중계기는 3.5GHz 5G서비스 대역뿐만 아니라 1.8GHz와 2.1GHz LTE서비스 대역도 포함한 일체형으로써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 

현재는 완성된 시제품에 대하여 철저한 검증으로 품질확보에 주력하고 있으며 오는 4월 말 계약 후 하반기 도입 예정이다. 

기존 광중계기는 3.5GHz, 1.8GHz, 2.1GHz 등 서비스 대역별 각각의 제어ž연산 모듈을 별도로 구성하고 혼합 장착해 운용하는 형태였다. 장비 사이즈가 커지고 내부 인터페이스가 상호 복잡하게 연결되는 구조로, 유지 보수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또한, 양산시 개별 모듈 형태로 조립과 생산성이 저하되고 많은 수의 부품이 소요돼 글로벌 부품 수급 불안 등 생산 관리에 애로사항이 많았다. 

KT의 5G 광중계기에 ‘원칩솔루션’을 적용해 부품 수가 혁신적으로 감소하면서 협력사는 원가를 절감하고 제조 공정 단순화 등 생산성 향상이 기대되며, KT는 장비 효율성이 높아져 설치 및 운용 편의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조훈 KT SCM전략실장 전무는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국내 중소 통신 장비 업체와 꾸준히 협력해 네트워크 서비스 품질향상에 기여하는 상품을 확보하겠다”며 “KT는 5G 네트워크의 커버리지와 품질을 강화하는 5G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동시에 국내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해외 진출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이루온 #쏠리드 #스몰셀 게이트웨이 #원칩솔루션 #5G 광중계기 #네트워크장비 #협력사

KT가 네트워크 장비 전문업체인 이루온과 함께 ‘스몰셀 게이트웨이’, 광중계기 협력사인 ㈜쏠리드와 ‘원칩솔루션’을 선보이는 등 국내 중소기업과 손잡고 핵심 네트워크 장비의 국산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중소기업과 함께 만든 국산 네트워크 장비를 테스트하는 모습(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