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SDI, 1분기 5.3조 매출·3754억 영업익-"역대 최대"

[테크홀릭] 삼성SDI는 올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두자리수 신장하며 역대급 실적을 보였다.

삼성SDI는 1분기 실적으로 매출액이 전년 대비 32.2% 증가한 5조3548억원,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16.5% 증가한 3754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특히 매출은 1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로 삼성SDI 매출은 3개 분기 연속 5조원을 넘겼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포함된 에너지 부문 호조가 실적을 이끌었다. 올해 1분기 에너지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4.6% 늘어난 4조7978억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91.7% 증가한 3163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중대형 제품 중 전기차 배터리는 삼성SDI P5를 탑재한 신모델 출시 효과로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는 계절적 비수기 영향을 받았지만 전력용 수요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성장했다.

소형 전지 중 원형 배터리는 전동 공구 수요가 둔화했지만 고객사와의 전략적 협의를 바탕으로 판매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 파우치형 배터리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이 출시되며 매출이 늘었다.

전자재료 부문은 매출액 5570억원, 영업이익 5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7%와 62.4% 감소했다. IT 수요 둔화,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OLED와 반도체 공정 소재 매출과 수익이 동반 감소했다. 단 편광필름은 고객사 다변화로 전 분기 수준 매출을 유지했다.

삼성SDI는 2분기에도 중대형 배터리가 성장세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배터리 매출은 P5 판매의 꾸준한 증가,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공장 추진, 원형 46파이와 전고체 전지 파일럿 라인 가동 등에 힘입어 확대될 전망이다.

소형 배터리는 점진적인 수요 회복에 따라 전 분기 대비 매출액이 증가하고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는 게 삼성SDI의 분석이다. 원형 전지는 전략 고객과의 파트너십을 활용하고 OPE(Outdoor Power Equipment)용 확판을 통해 매출액이 늘어날 것으로도 예상된다. 파우치형 전지는 주요 고객의 하반기 신규 모델 출시 효과로 판매가 꾸준히 확대될 전망이다.

전자재료 부문에선 전방 수요 둔화가 지속할 것으로 봤지만, 편광필름은 점진적 회복세를 보여 2분기 판매 확대를 예상했다. OLED와 반도체 공정 소재는 IT 전방 수요 약세가 지속할 것으로 관측했다.

삼성SDI는 작년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에 가입한 데 이어 올해 1분기엔 지속 가능한 배터리 가치사슬(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GBA(Global Battery Alliance)에 가입했다. 파트너사들과 ESG 협력을 위한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서플라이 체인에도 가입하는 등 글로벌 이니셔티브 참여를 통한 ESG 경영을 가속하고 있다.

아울러 가치사슬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간접적 온실가스 배출량을 의미하는 Scope3도 산정해 2분기 내 지속가능성보고서를 통해 결과를 공개, 감축 목표 수립과 관련 과제를 도출할 예정이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 속에서도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 3분기 연속 매출 5조원을 달성했다”며 “신규 수주와 투자를 꾸준히 추진하고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력 확보를 통해 시장을 이끄는 글로벌 최고 수준(Top Tier) 회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SDI #IR #1Q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