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ESG 상생 프로젝트’ 첫 사업 '시니어 고객 디지털 교육 지원' 진행시니어 고객 디지털 교육을 위한 지원금 6억원 전달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이 지난 18일 발표한 ‘ESG 상생 프로젝트’의 첫 번째 사업으로 28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사회적기업 ‘피플앤컴’과 시니어 고객 디지털 교육 지원과 재활용 PC 기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최근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과 실천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디지털에 익숙하지 않은 시니어 고객의 교육 지원이 필요해진 상황 속에서, ESG 경영 실천 및 금융 본업과 연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준비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에 시니어 고객 디지털 교육 지원금 6억원을 전달하고, 사회적기업 ‘피플앤컴’과 은행 내 사용하지 않는 PC 1,200대를 재활용해 대한노인회 서울시 연합회에 기증하기로 했다.

디지털 교육 지원금은 경로당 관리 직원 대상 회계관리, 문서작업 등 실무 교육과 경로당을 이용하는 시니어 고객들의 디지털 금융 교육, 금융사기 피해 예방교육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재활용 PC는 3년간 서울 지역 경로당 1,200곳에 기증돼, 시니어 고객 2만 6천여명의 디지털 교육에 활용된다.

특히 신한은행은 재활용 PC 1,200대를 기증하며 온실가스량 83,000kg CO2e을 감축해, 시니어 금융 교육 지원뿐 아니라 실질적인 온실가스 감축도 실천했다.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정상혁 신한은행장은 “우리 모두의 생존이 걸린 환경 보호와 급변하는 디지털화로 인한 교육 필요성에 대해 강한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작년까지 진행해온 대표 사회공헌사업인 ‘동행 프로젝트’에 이어, 올해부터는 ‘ESG 상생 프로젝트’를 새롭게 시작해 사회적 취약계층은 물론 환경과 고객까지도 생각하는 지원 사업을 지속하고 있다.

#신한은행 #ESG경영 실천 #시니어 디지털 교육 #지원 #PC재활용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주식회사 피플앤컴 이달성 대표,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 사단법인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윤덕홍 회장이 기념 촬영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