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물산-현대건설 컨소시엄, 울산 중구 교동 재개발 시공사 선정

[테크홀릭]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삼성현대사업단)은 울산 중구 B-04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울산 중구 B-04 재개발은 울산 중구 교동 190-4번지 일대에 지하 4층~지상 29층 규모의 아파트 48개 동, 3885가구와 부대 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1조5420억원으로 양사 지분율은 각 50%다.

사업지는 울산의 10개의 공공기관이 있는 우정혁신도시가 인접해 있고, 앞으로 21개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이 계획돼 있어 직주근접 단지 수요가 기대되는 곳이다.

삼성현대사업단은 울산 중구 B-04 사업의 성공을 위한 차별화된 단지 디자인을 제안했다. 단지 설계 콘셉트인 '아텔리시티(Artellicity)'는 예술(Art)과 지성(Intelligence)의 합성어로,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의 역량과 노하우를 살려 첨단 인텔리전스 도시로 도약하는 울산에 예술적인 주거 명작을 선사하겠다는 의미다.

삼성현대사업단 관계자는 "울산 중구 B-04 프로젝트를 울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현대건설 #울산 #재개발 #시공사

울산광역시 중구 B-04구역 재개발 사업 조감도(사진=삼성물산 건설부문)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