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전자칠판·로봇·식물생활가전-'미래교실' 만든다

[테크홀릭] LG전자가 가 구글(Google)과 손잡고 디지털 인재 육성을 위한 미래 교육 공간 조성에 나선다.

LG전자는 구글과 경기도 남양주시 부평초등학교에 다양한 교육용 IT 기기와 솔루션 등 최신 에듀테크(EduTech)를 집약한 'LG-구글 미래교실'을 처음으로 조성했다고 1일 밝혔다.

LG-구글 미래교실은 디지털 교육에 최적화된 공간으로 전자칠판, 교육용 노트북 크롬북(Chromebook), 태블릿 PC인 울트라 탭, 클로이(CLOi) 로봇 등을 구글의 교육용 소프트웨어(SW) 플랫폼 '클래스룸(Classroom)'을 기반으로 수업에 활용할 수 있다.

LG 전자칠판은 화면 내 간단한 조작만으로 칠판, 영상, 프레젠테이션 자료 등으로 간편하게 전환하고 도형, 도표 등 다양한 교육용 템플릿을 제공해 효율적인 수업 진행을 돕는다.

탑재된 'LG CreateBoard Share' 앱을 활용하면 최대 9개의 화면을 동시에 보며 수업 중 학생들의 결과물을 공유할 수 있다. 또 교육 환경에 특화된 클라우드 관리 솔루션 'LG ConnectedCare DMS(Device Management System)'을 이용하면 화재 등 위급 상황 시 화면에 경고 메시지를 띄워 학생들을 대피시킬 수 있다.

LG 클로이 가이드봇(GuideBot)은 컴퓨터 프로그래밍과 인공지능(AI) 교육을 돕는다. 학생들은 로봇을 제어하는 앱을 만들어 로봇을 움직이거나 로봇 전·후면에 탑재된 27형 디스플레이에 직접 만든 영상이나 이미지를 띄워 수업 참여도와 흥미도 높인다. 이밖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tiiun)에서 다양한 반려 식물을 기르며 스마트 팜(Farm) 생활을 체험하고 탐구한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기존 강의식 수업에서 벗어나 다양한 학습 방법을 통해 주도적으로 수업에 참여할 수 있다. 교사는 구글 '클래스룸'을 통해 수업 자료나 일정 공유는 물론 과제 제출과 화상수업도 진행할 수 있다. 학부모도 교사가 올린 수업 내용을 집에서 확인하며 자녀의 학교 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번 미래교실을 시작으로 코딩 교육 솔루션 전문 업체인 럭스로보와 초등컴퓨팅교사협회 등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업해 미래교실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규남 LG전자 솔루션사업담당 상무는 "디지털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교육 환경에서 LG전자만의 차별화된 통합 교육 솔루션을 앞세워 꿈을 키우는 학생들에게 새로운 미래 교육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미래교실 #구글 #전자칠판 #클로이 가이드봇 #틔운 #스마트팜

교사와 학생들이 최대 40곳의 멀티 터치 지원은 물론, 다양한 교육용 템플릿을 제공하는 LG 전자칠판을 활용해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사진=LG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