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하나은행, 수출입기업 금융 플랫폼 구축

[테크홀릭] 하나은행은 무역거래 플랫폼 기업 이씨플라자와 공동으로 수출입 계약, 인보이스 관리, 무역금융, 물류 등 수출입 업무 전체 프로세스를 아우르는 글로벌 공급망 금융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수출입 기업이 신규 거래처를 발굴하고 제품을 홍보하는 거래 중개 기능과 수출입 전자 계약, 인보이스 발행, 무역금융 등 금융 거래 기능의 통합 니즈를 반영했다.

공급망 플랫폼 구축에 따라 신규 거래처 발굴부터 대금결제 까지 원스탑으로 처리가 가능하고, 무역금융을 위한 수출입 계약서, 인보이스와 같은 무역 관련 증빙서류를 하나은행에 자동 제출이 가능해진다. 또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수입업체의 구매 문의, 상품 검수 등의 거래 이력 관리를 통해 무역 이상 송금 방지 효과도 있을 것으로 하나은행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씨플라자는 239개국 110만 회원사를 보유하고 일평균 1만7000개 기업이 방문하는 기업 간 거래(B2B) 플랫폼 기업이다. 아마존 계열사인 트래픽 조사기관 알렉사(alexa)가 전 세계 B2B 플랫폼 중 7위(2022년 4월 기준)로 평가한 사이트를 운영 중에 있다.

성영수 하나은행 기업투자금융(CIB)그룹장은 "코로나를 겪으면서 B2B 플랫폼을 통해 수출입 판로를 개척하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이번 글로벌 공급망 플랫폼 구축을 통해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수출입 기업에 유용한 B2B 플랫폼 전용 무역금융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나은행 #수출입기업 #금융플랫폼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