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아모레퍼시픽 '오설록', 제주 티뮤지엄 리뉴얼 오픈신규 ‘로스터리 존’과 ‘베이커리 존’에 전용 상품과 메뉴 선보여

[테크홀릭] 아모레퍼시픽 '오설록'이 3일 녹차밭 안의 매장이라는 특성을 극대화하고 차밭을 더욱 가까이에서 즐기는 공간과 티뮤지엄만의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와 메뉴 전반을 업그레이드해 제주 티뮤지엄을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리뉴얼에는 MASS STUDIES의 조민석 건축가가 함께해 자연경관과 건축물이 하나의 공간으로 어우러지는 과정에 중점을 뒀다. 

찻잔을 모티브로 한 기존 본동은 그 특징이 잘 드러나도록 천장과 벽면의 부차적 구조물을 걷어내고 자연광이 풍부하게 들어올 수 있게 했다. 외부로 난 창을 통해 녹차밭과 곶자왈 숲을 조망하도록 했으며, 옥외 공간에는 데크를 설치해 내외부 공간을 자연스럽게 연결했다. 

좌석을 늘림과 동시에 모든 공간에서 방해 없이 자연을 조망하는 찻자리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둬 새롭게 증축한 ‘티 테라스’ 영업동은 앞뒤로 녹차밭과 곶자왈 숲이 둘러싸고 있어 자연의 한 부분으로 느껴질 수 있도록 기획했다. 

‘로스터리 존’에서는 차 생산 과정과 재배지의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찻잎을 덖어 차로 생산하는 과정을 지켜볼 수 있으며, 갓 만들어진 차를 시음하고 구매할 수 있다. 제주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차 3종(제주산지녹차, 제주구운녹차, 제주화산암차)을 각각 잎 차와 피라미드 티백 형태로 제공하며, 산지에서 전하는 신선함과 갓 로스팅한 구수함을 그대로 간직한 맛과 향을 전달한다. 

‘상품 존’에는 티뮤지엄 방문을 기념할 굿즈가 준비되어 있으며, 추억을 기록할 포토 부스도 마련했다. 기존 티스톤에서 진행되던 ‘티 클래스’도 새로운 콘텐츠로 운영할 계획이다.

제주 티뮤지엄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메뉴도 선보인다. 

말차파베샌드는 오설록 말차와 100% 카카오버터만을 넣은 말차 파베 초콜릿을 말차 쿠키에 샌드해 ‘베이커리 존’에서 즉석 제조하여 판매한다. 제주 전통 미숫가루을 뜻하는 '개역'을 활용한 슈페너 음료 2종(보리개역슈페너, 보리개역말차슈페너)도 선보인다. 제주 보리로 만든 미숫가루를 달콤한 크림과 바삭한 쿠키에 어울리록 했다.

한편, 오설록이 보유한 세 개의 차밭 중 서광 차밭에 자리 잡고 있는 티뮤지엄은 한국의 차 문화를 알리기 위해 만든 국내 최초의 차 박물관이다. 유기농 차밭의 경관이 특징인 티뮤지엄은 2001년 개관 이후 연간 2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오설록 #제주 #티뮤지엄 #아모레퍼시픽

제주의 자연에 진심을 담은 브랜드 오설록이 5월 3일 제주 티뮤지엄을 리뉴얼 오픈했다.(사진=아모레퍼시픽)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