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탄소 줄이는 기업엔 인센티브 줘야"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겸 SK 회장이 "기업이 이윤이 나면 세금을 내듯, 탄소를 줄이면 마이너스 세금이 되도록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대한상의는 3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개최한 '탄소중립·에너지정책 국제세미나'에서 최 회장이 기조강연을 했다고 밝혔다.

오는 4일까지 이틀에 걸쳐 열리는 이번 세미나에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이회성 IPCC 의장, 루쓰 싸피로 아시아자선사회센터 대표, 헬렌 클락슨 클라이밋 그룹 대표 등 글로벌 기후 리더들이 대거 참여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 삼성전자, SK, 현대차, LG, 포스코, BASF 등 국내외 선도 기업과 국제기구, 정부 관계자 등도 자리했다.

최회장은 강연에서 탄소중립은 경제, 산업, 통상, 일자리 등 사회 전 분야에서 주요 화두로 부각되고 있어 꼭 달성해야 하는 과제라고 강조하면서 "기업인으로서 여러분과 함께라면 탄소 감축은 불가능한 목표가 아니라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탄소중립에 따른 편익 비용을 넘어서는 골든크로스 시점이 국내에서 2060년에야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이 골든크로스 시점을 앞당기는 주요 원칙으로 프라이싱(가격 산정), 과학기술 기반의 솔루션 촉진 등을 제시했다.

이 과정에서 최 회장은 "현재 탄소 감축 행동을 유도할 수 있는 제도적 인센티브가 부족하다"며 "저탄소 투자와 혁신 인센티브 제도를 정비할 필요성이 있다"고 탄소중립 시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고 제안을 한 것이다.

이날 대한상의는 이날 세미나를 통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100대 정책과제를 담은 '한국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탄소중립 전략보고서'를 발표하고, 한덕수 총리에게 이를 직접 전달했다.

대한상의가 전달한 100대 과제는 지난해 4차례 개최한 국내 세미나를 바탕으로 탄소중립 전문가 100여명과 정부, 기업, 시민단체 등 이해관계자와 함께 마련한 해법을 담았다.

보고서 전달식에는 최태원 회장과 함께 미래세대를 대표하는 초등학생 2명이 함께 해 탄소중립은 현재보다도 인류의 미래와 다음 세대를 위한 행보라는 의미를 강조했다.

시장원리, 과학기술 기반, 인센티브 제도 정비라는 3대 원칙을 중심으로 전력시장, 산업 경쟁력, R&D, 배출권거래제 등 9개 분야의 핵심 과제들을 선정했다. 국내 탄소중립 정책과제 제안서지만 글로벌 협력 차원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들도 다수 포함했다.

최 회장은 "현재 우리가 가진 감축 수단과 기술로는 탄소중립이 안 된다"면서 "탄소중립 실현을 하기 위한 기술 개발을 촉진해야 한다"면서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과학기술 뒷받침의 중요성을 공감하기도 했다.

또 탄소중립은 인류 공동의 문제로 협력 없이 목표 달성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하며 '부산엑스포 2030'를 통한 해법 모색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엑스포는 앞으로 하드웨어적 쇼를 선보이거나 새로운 기술을 전시하는 전시장이 아니라 인류가 직면한 문제를 풀어나가는 플랫폼"이라면서 "하드웨어를 멋지게 짓고 6개월 후 다 부수는 게 목표가 아니라 연대와 협력을 통해서 글로벌 해결 방안을 고민하는 것이 우리가 생각하는 엑스포의 꿈"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탄소중립 #인센티브 #탄소중립과 에너지정책 국제 세미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5회 탄소중립과 에너지 정책 국제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