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유플러스, '차량용 앱 서비스 공모전' 개최모빌리티 고객 경험 혁신할 강소기업 아이디어 찾는다

[테크홀릭]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 기업 '현대모비스', 글로벌 스마트카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업 '오비고'와 함께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할 새로운 서비스 발굴을 위해 차량 AVN(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 화면에서 적용가능한 솔루션 또는 아이디어를 보유하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억원의 개발금을 지원하는 '차량용 앱 서비스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새로운 아이디어가 구체화될 수 있도록 개발을 지원하고 중소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함으로써 급성장하는 커넥티드카 시장에서 특화 서비스 선도사업자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와 현대모비스, 오비고 등 3사는 사업성·실현가능성·창의성·기술성 등 다양한 평가 기준에 따라 면밀한 심사를 진행하고, 이후 발표 과제를 거쳐 4개 기업을 최종 선정한다. 이후 최종 수상자로 선정된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최대 1억 원의 개발금을 지원하는 등 아이디어가 상용화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예정이다.
 
공모 분야는 ▲영상 ▲오디오 ▲스포츠·교육·취미생활 ▲여행·라이프 ▲게임·네트워크 서비스 ▲전자상거래·배달·쉐어링·운송 ▲금융·보안 총 7가지이며, 참가를 원하는 기업은 오는 5월 22일부터 6월 30일까지 원하는 주제에 대해 기획 배경, 고객 분석, 서비스 시나리오, 비즈니스 모델, 사업 목표 등이 포함된 기획안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LG유플러스 공식 블로그 및 오비고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모빌리티사업담당(상무)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많이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잠재력 있는 아이디어들이 실제 상용화되고 '커넥티드카 1,000만 시대'를 함께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전장BU 전장연구담당(전무)은 "모빌리티 앱 서비스 시장 확대를 위한 역량 있는 기업들의 참여가 기대된다"며, "국내 차량용 소프트웨어 생태계 확장에 필요한 다각적인 활동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도연 오비고 대표는 "이번 공모전을 시작으로 다양한 모빌리티 앱 서비스가 사업화될 수 있도록 LG유플러스와 함께 준비하겠다"면서 또한 "특화된 콘텐츠 서비스 발굴을 통해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그 일환으로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0월 오비고에 지분 투자 및 사업 제휴를 진행한 바 있으며, 이어 올해 1월부터는 국내 시장에서 제네시스·현대차·기아차가 생산한 커넥티드카 전차종에 무선통신 회선을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차량용 앱 서비스 공모전 #현대모비스 #오비고

LG유플러스는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할 새로운 서비스 발굴을 위해 강소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억원의 개발금을 지원하는 '차량용 앱 서비스 공모전'을 개최한다.(사진=LGU+)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