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배터리턴’ 캠페인 진행-무선청소기 폐배터리 자원순환 앞장8일부터 6월 30일까지 무선청소기 폐배터리 회수 캠페인

[테크홀릭] LG전자가 무선청소기 폐배터리의 자원순환에 앞장서며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한다. 

LG전자는 환경부 후원으로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8일부터 6월 30일까지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과 A9S에 사용했던 폐배터리를 수거해 고객이 자원순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새 배터리 구입 시 할인해주는 ‘배터리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캠페인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제조사 관계없이 사용했던 무선청소기 폐배터리를 전국 LG전자 서비스센터에 반납하면 된다. 폐배터리 반납 후 서비스센터에서 새 배터리를 구입하면 2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LG전자 서비스센터 방문이 어려운 고객은 가까운 폐가전 수거함에 폐배터리를 반납하면 된다. 폐가전 수거함 위치는 자원순환 실천플랫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경우에도 LG전자 홈페이지에서 11,000원 할인된 가격으로 새 배터리를 구매할 수 있다. 

백승태 LG전자 리빙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앞선 성능과 편의성을 갖춘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S를 통해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폐배터리 재활용 등 환경을 생각하는 다양한 활동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LG 코드제로 A9S 무선청소기의 배터리 1개에서는 니켈(31.91g), 코발트(4.21g), 리튬(6.06g), 망간(2.04g)의 희유금속이 회수된다. LG전자는 수거한 배터리에서 추출된 희유금속을 새로운 배터리 재료로 재활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해에도 무선청소기 폐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해 5월부터 2개월 동안 수거한 폐배터리는 약 12.5톤으로 A9S 배터리 2만 7천개 이상에 해당한다. 여기서 추출되는 희유금속은 A9S 새 배터리 2만 2천개를 다시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LG전자가 운영하는 칠서 리사이클링센터에 2021년 한해 동안 수거된 폐배터리가 약 8톤인 것을 감안하면 자원순환을 위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것이다. 

#LG전자 #배터리턴 캠페인 #무선청소기 #폐배터리 #자원순환 #ESG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