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동관 한화 부회장, 대우조선 새이름 '한화오션' 직접 지휘한다

[테크홀릭] 대우조선해양이 '한화오션'이라는 이름으로 새출발하는 가운데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이 이사진으로 경영에 참여해 그룹 차원에서 경영정상화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 이사회는 오는 23일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의결하고 회사명을 '한화오션㈜'으로 변경하는 등 정관 개정안과 사내이사 3명, 기타비상무이사 1명, 사외이사 5명 등 총 9명의 새로운 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건을 주주총회에서 결의한다고 8일 밝혔다.

사내이사 후보는 권혁웅 ㈜한화 지원부문 부회장, 김종서 전 한화토탈에너지스 대표이사, 정인섭 전 한화에너지 대표이사 등 3명이다.

권 부회장은 카이스트 박사 출신으로 한화에너지 및 한화토탈에너지스 대표이사를 역임했으며, 2020년부터는 ㈜한화 지원부문 사장을 맡아 한화그룹의 미래 신사업 발굴 및 회사간 시너지를 높이는 데 주력해왔다.

지난해 9월 대우조선해양 인수 발표 이후 인수팀을 직접 이끌고 있으며, 대우조선해양 신임 대표를 맡아 인수 후 통합작업과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지휘할 계획이다.

김동관 부회장은 기타비상무이사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이사회 멤버로 대우조선해양의 빠른 경영정상화와 해외시장 확장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다.

특히 김 부회장은 한화와 대우조선해양의 결합 시너지를 극대화해 한화그룹을 '그린 에너지 밸류체인 메이저', '국가대표 방산 기업', '해양 솔루션 리더'로 거듭나게 한다는 계획 하에 대우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와 체질 개선을 지원한다. 

한화그룹은 오는 23일 2조원 규모의 대우조선해양 유상증자에 참여, 대우조선해양 지분 49.3%를 확보해 대주주가 되는 동시에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사명 변경과 새로운 경영진 임명 등 인수 절차를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한화오션 #한화그룹 #대우조선해양 #김동관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사진=한화)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