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엔씨소프트, 1분기 영업익 전년 동기 대비 67% 감소-출시 앞둔 'TL' 기대2분기부터 ‘리니지M’, ‘리니지W’ 등 주요 모바일 게임의 대규모 업데이트

[테크홀릭] 엔씨소프트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9% 감소한 4788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7% 감소한 816억 원,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32% 감소한 1142억 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분기와 비교했을 때 매출은 13%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72%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3037억 원, 아시아 994억 원, 북미·유럽 333억 원을 기록했다. 

로열티 매출은 ‘길드워2’가 2014년 중국 출시(현지 서비스명: 격전2) 이후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해 전분기 대비 9% 증가한 423억 원으로 집계됐다. 해외 및 로열티 매출은 전체 매출의 37%를 차지했다.

모바일 게임 매출은 3308억 원이다. 제품별로는 출시 7년차인 ‘리니지M’이 견조한 이용자 지표를 유지하며 전분기 대비 15% 성장한 1301억 원, ‘리니지W’는 1226억 원, ‘리니지2M’은 731억 원, ‘블레이드 & 소울 2’는 50억 원이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914억 원이다. ‘리니지’ 245억 원, ‘리니지2’ 215억 원, ‘아이온’ 176억 원, ‘블레이드 & 소울’ 73억 원, ‘길드워2’ 204억 원이다.

홍원준 엔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0일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시장에서 여러가지 MMORPG 작품이 출시되고 경쟁이 심화되는 것에 대해 엔씨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며 "현재 상황에도 모바일 게임(리니지M·리니지W·리니지2M) 세가지 IP 트래픽에는 별다른 변화가 관찰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장욱 엔씨소프트 IR실장도 "현재 계속 트렌드를 모니터링 중으로 2분기 실적에서 확인 가능할 것"이라며 "현재 (리니지W의 매출이) 안정화 단계에 진입했다고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엔씨(NC)는 ‘리니지M’, ‘리니지W’ 등 주요 모바일 타이틀은 글로벌 시장에서 완성도 높은 콘텐츠와 이용자 친화적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기 위해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엔씨(NC)는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올해 출시할 PC·콘솔 신작 ‘THRONE AND LIBERTY(쓰론 앤 리버티)’의 베타 테스트를 진행한다. 

홍 CFO는 "이번 베타테스트에는 약 1만명이 참여하고, 플레이가 가능한 분량의 콘텐츠를 모두 제공해 정식 서비스와 같은 테스트를 진행할 것"이라며 "이번 테스트에서도 유저들께 저희가 유료화폐를 지급하고 그 다음에 상품 구매의 직접 경험까지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TL'은 서구권에 출시된 한국 게임 중 가장 좋은 성과를 내는 것을 목표로 글로벌 퍼블리싱 파트너사인 아마존게임즈와 협업해 북미·남미·유럽 및 일본에 진출 위한 협력을 진행 중이다.

홍 CFO는 "엔씨와 아마존이 함께 글로벌 테스트, 글로벌 쇼케이스 등을 포함해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며 "경쟁상황 등을 감안해 시점 등을 조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엔씨소프트 #NC #IR #TL #쓰론 앤 리버티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