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1분기 적자 지속-신작·中시장 성과로 반등 노린다매출 6026억·영업손실 282억-신의탑·나혼렙·아스달 등 신작 9종 순차 출시

[테크홀릭] 넷마블이 영업비용 효율화에도 불구 신작 부재와 기존작 매출 하향 영향으로 1분기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으나 2분기 연이어 출시될 신작들과 중국시장 성과로 반등을 예고했다.

넷마블은 올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6%, 전 분기 대비 12.3% 감소한 6026억원, 영업손실 282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영업손실은 적자폭이 확대됐으며, 5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EBITDA(상각전 영업이익)는 전년 동기 대비 56%, 전분기 대비 43.7% 줄어든 201억원이다.

당기순손실은 전분기에 반영된 무형자산 손상관련 비용의 미발생 효과로 영업외손익이 증가하면서 크게 감소해 458억원이다. 

넷마블은 1분기 실적 저조에 대해 "신작 부재가 지속되고 해외 사업의 계절 요인 등으로 인해 매출이 감소한 것이 실적 부진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해외 매출은 5043억원으로 전체 매출 비중의 84%를 차지했으며, 전 분기 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북미 48%, 한국 16%, 유럽 13%, 동남아 10%, 일본 7% 순이다.

1분기 영업비용은 6308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1.3% 줄었고,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했다. 이 가운데 마케팅비는 1003억원으로 신작 부재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17.9% 감소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11.1% 줄었다. 인건비는 1875억원으로 인력 감소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7.4% 감소했고, 전년 동기 대비 0.3% 늘었다. 지급수수료는 매출 감소로 인해 전분기 대비 9.0% 감소했고 전년 동기 대비 0.7% 늘었다.

넷마블은 2분기부터 기대 신작들의 출시와 함께 하반기 본격적인 게임 사업의 반등을 노릴 예정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신작 부재, 기존 게임들의 매출 하향 등으로 1분기에도 적자를 기록했다”며 “2분기 이후부터는 ‘신의 탑: 새로운 세계’, ‘나 혼자만 레벨업:어라이즈’, ‘아스달 연대기’ 등 멀티플랫폼 기반의 신작 9종을 순차적으로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권 대표는 "중국 판호를 획득한 5개 게임의 출시도 예정돼 있는 만큼 다시금 게임 사업의 경쟁력을 회복해 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넷마블 #IR #신의 탑 #나혼자 레벨업 #아스달 연대기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