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만기매칭형 TIGER ETF 4종 순자산 1조원 돌파

[테크홀릭]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만기 매칭형 TIGER 상장지수펀드(ETF) 4종 순자산 합계가 1조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0일 종가 기준 ‘TIGER 24-10 회사채(A+이상)액티브 ETF’ 순자산은 5288억원이다. 2024년 10월 만기의 A+ 등급 이상 회사채에 주로 투자하는 해당 ETF는 만기 매칭형 TIGER ETF 시리즈 4종을 대표하는 상품으로 회사채가 높은 금리 수준을 유지하며 지난해 11월 상장 이후 강한 매수세가 지속되고 있다.

회사채에 대한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 ‘TIGER 25-10 회사채(A+이상)액티브 ETF’와 ‘TIGER 24-04 회사채(A+이상)액티브 ETF’도 각각 순자산 2016억, 1306억원으로 성장했다. 국채와 공사채 등에 투자하는 ‘TIGER 23-12 국공채액티브 ETF’도 순자산 1639억원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만기 매칭형 ETF는 시장 금리 변동에 관계없이 만기까지 보유하면 매수 시점에서 예상한 수익률을 실현할 수 있는 상품이다. 만기 전까지 추가 매수할 수 있고 최초 상장 시점 대비 금리가 상승한다면 더 높아진 만기 수익률 수준으로 매수 가능하다. 상장 이후 금리가 하락하는 시기에는 중도 매도를 통해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지난해 국내 첫 등장한 만기 매칭형 ETF는 채권 투자 인기에 힘입어 빠르게 순자산 규모를 늘리고 있다. 특히 최근 금리 인상 기조가 마무리되면서 장기채 ETF에 활발하게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 만기 매칭형 TIGER ETF 중 만기가 가장 긴 ‘TIGER 25-10 회사채(A+이상)액티브 ETF’는 3월 23일 상장 이후 10일까지 해당 기간 국내 상장된 만기 매칭형 ETF 12종 중 가장 많은 자금이 유입됐다. 해당 ETF는 상장 당일 개인 순매수 73억원을 기록, 당시 올해 상장일 기준 개인 순매수 규모 1위를 기록하며 이목이 집중됐다.

정승호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부문 매니저는 “기존 채권 개별종목 투자 대비 유동성, 수수료, 분산투자 등 다양한 부분에서 유리한 점이 많아 앞으로 만기 매칭형 ETF가 더욱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최다 만기 매칭형 ETF 라인업을 갖추고 있는 TIGER ETF는 앞으로도 투자자들의 선택의 폭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만기의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만기 매칭형 ETF #상장지수펀드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